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김정은-푸틴, 광복절 축전 교환. "4월 정상회담 합의 이행"

북-러 해마다 축전 교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5일 광복 74주년을 맞아 축전을 교환하고 북러 친선·협력 의지를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두 정상은 특히 지난 4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첫 양자 정상회담의 의미와 성과를 강조하며 양국 관계의 지속적인 발전, 강화를 다짐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김 위원장 앞으로 보낸 축전에서 "식민지 기반에서 조선을 해방하기 위하여 함께 싸운 붉은군대 군인들과 조선의 애국자들의 위훈에 대한 추억을 소중히 간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러시아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의 관계는 친선적이고 건설적인 성격을 띠고 있으며 4월 25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회담은 이를 여실히 확증하여주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나는 우리들 사이에 이룩된 합의들을 이행해나가는 것이 여러 분야에서의 쌍무협조를 더욱 강화하고 조선반도(한반도)에서의 안정과 안전을 보장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도 같은날 축전을 통해 "선대 영도자들이 마련해주신 고귀한 전통을 계승하여 새로운 높은 단계에 들어선 우리 두 나라 사이의 친선협조 관계가 앞으로도 정치, 경제, 문화 등 여러 분야에서 끊임없이 확대 발전되리라는 확신을 표명한다"고 화답했다.

특히 "오늘 조로(북러)관계는 지난 4월 블라디보스토크의 첫 상봉에서 이룩된 공동인식과 합의에 기초하여 두 나라 인민들의 지향과 염원에 맞게 좋게 발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 기회에 강력한 러시아를 건설하기 위한 당신의 책임적인 사업에서 보다 큰 성과가 있을 것과 아울러 친선적인 러시아 인민에게 번영과 복리가 있을 것을 충심으로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은 해마다 광복절 축전을 교환하고 친선관계와 협력 의지를 확인하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이날 두 정상의 축전 교환 소식을 게재했다.

한편, 북한 매체들은 이날 광복 74주년을 기념해 중국 측과 축전을 교환했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댓글이 8 개 있습니다.

  • 1 0
    원래

    김정은도 트럼프가 미국정치 주류가 아닌거 알고 있지.
    트럼프는 짧게 끝나고 길게가는 주류를 염두에 두지
    않을 수 가 없잖아.

  • 1 0
    푸하하

    우라늄 처먹고 살아라

  • 0 0
    남북교류 평화경제는 바른길입니다.

    ......

  • 0 0
    `

    `````

  • 0 0
    `

    `````

  • 0 0
    `

    `````

  • 2 0
    일본인들의 원폭공포가 대중문화로

    나타난것이..
    우주소년아톰..
    고질라..
    등등 인데..한국과 일본의 원전마피아는 부실공사와
    핵발전소의 안전유지비용을 줄이는수법으로 기득권
    카르텔을 만들고 일본과 한국 극우단체에 자금지원
    하는 의혹이 매우크고..
    후쿠시마원전사고도 쓰나미방파제 높이를 낮춘 안전
    불감증으로 인한 인재였다..

  • 1 0
    평화체제이후 한반도는 동북아 강대국

    이 될것이고 인구는 남북한 합쳐서 8000만 이다..
    미국은 카길(농축산업)..구글(IT)..원산 개발..
    중국은 화웨이(통신)..
    러시아는 가스등의 천연자원과 시베리아개발계획등을
    지렛대로..한반도의 이권을 선점하려고한다..
    한마디로 미-중-러의 기싸움이 이미 시작된것같다..
    한가지 웃기는것은 일본이 패싱되고 있다는것이고..
    아베의 초조함의 근원이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