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바른미래-대안신당-평화당, 24일 합당 최종합의

박주선 "손학규도 합당안에 동의했다"

바른미래당, 대안신당, 민주평화당은 오는 24일 합당하기로 최종합의했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대통합추진위원장, 유성엽 대안신당 통합추진위원장, 박주현 민주평화당 통합추진위원장은 20일 합의문을 통해 "바른미래당, 대안신당, 민주평화당은 중도, 실용, 민생, 개혁의 대안정치세력의 태동을 위해 2월 24일 합당하여 법적절차를 마무리한다"고 발표했다.

합의문에 따르면, 바른미래당, 대안신당, 민주평화당의 현재 대표는 모두 사퇴하고 각당의 대표가 1인씩 추천하는 3인으로 공동대표를 선출해 그 중 바른미래당이 추천하는 공동대표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통합당이 대표로 등록한다. 다만 3인 공동대표의 합의에 의해 당을 운영하게 된다.

통합당의 최고위원회는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대안신당이 각 1인씩 추천하는 3인과 미래청년, 소상공인을 대표하는 세력을 추가하기로 했다.

이들은 '민주통합당'이라는 신당명을 선거관리위원회가 불허함에 따라 통합 당명은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

박주선 위원장은 '손학규 대표가 동의했나'라는 질문에 "통합 합의문은 발표 전에 당에서 사실상 추인절차를 거쳐서 합의했기 때문에 추인절차에 문제가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당연히 손 대표도 합당안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이영섭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6 개 있습니다.

  • 0 0
    간잽이 정의당에게도

    깨지겠던데 뭘

    물갈이 안하면

    이번에 간잽이 정의당이나 불어터진당에게

    박살날꺼다

    머저리들은 불출마하고 찌그러져라

  • 1 0
    손대표의..

    초지일관은..
    인상적이었다..
    물론..영남이나..호남이나..
    어제의 용사들이 다시뭉친
    지역 기득권당은 이미 김이 빠져버렸으므로..
    큰일 하신것같다..

  • 0 0
    당명은

    아쌀하게
    호남 경로당
    추천합니다
    나이 80인
    박지원 필두로 70대 와글와글

  • 1 0
    암굴왕

    알박기 치우려면 돈내

  • 1 0
    호남에서 이삭줍기 어림없다

    지난 총선에선 문재인 믿지못해 칠수패에 힘실어주었다. 하지만 지금은 상황이 다르다. 검찰 자망통추탕과 언론이 삼각편대를 지어 민주당을 말살하려고 발악을 하고 있다. 수도권과 전 호남이 일치 단결해서 거대한 삼각편대를 깨부수고 총선을 승로로 가야한다. 이럴진데 이삭줍기 동정표 바라고 창당해봐야 도루묵이다. 3석도 힘들것이다. 두고보라 창당깨당 전문가는 전멸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