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민주당 "공수처장 또 무산, 공수처법 개정 추진"

"국민의힘, 비토권 만능키처럼 써 회의 무력화"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6일 재소집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 추천위원회의 후보 압축이 또다시 무산된 것과 관련해 "공수처법 개정안을 추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여야의 타협으로 어렵게 재개된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가 어제도 처장 후보를 추천하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절차와 합의가 중요하기에 우리당은 법 시행을 4개월 이상 넘기며 야당을 설득해왔다"며 "국민의힘은 상대당의 정책을 모조리 거부하고 파당정치, 비토크라시만 보였다. 야당의 이 같은 입법 발목잡기, 개혁 발목잡기는 더이상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국민의힘을 성토했다.

홍정민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민주당은 여야 간 협의를 통해 공수처장을 추천하려고 했지만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선의를 무시했고 협치의 마지막 금도까지 무너뜨렸다"며 "민주당은 더 이상 지체하지 않고 연내 공수처 출범으로 국민을 기만하는 검찰의 권력남용을 저지할 것"이라고 가세했다.
강주희 기자

댓글이 0 개 있습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