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이소영도 "장혜영에게 위로와 연대 보낸다"

"피해 사실 밝히고 회복 위한 법과 제도 개선해야돼"

이소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부대표도 26일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장혜영 의원에게 "위로와 존중, 연대의 마음을 보낸다"고 밝혔다.

이 부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장 의원은 고통스러운 상황 속에서 사건을 당당히 밝히고 '피해자다움', '가해자다움'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자명한 사실을 인정하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큰 질문을 던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은 가해자가 따로 정해져 있지 않고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누구나 가해자, 피해자가 될 수 있으며 누구라도 동료 시민을 동등한 존재로 대하는 데 실패하는 순간 가해자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며 "우리 사회의 성폭력은 단순한 개인 일탈이 아닌 남성중심적 위계적 문화가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가 극복해야할 사회 문화는 '피해자다움'을 강요하는 2차 가해는 물론 기존 남성중심주의를 바꾸려는 모든 이들을 주저하게 만든다"며 "이번 사건을 변화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 아프고 괴롭게 고백할 수밖에 없는 정치권내 성폭력 사건들에 대해 우리 모두의 자성과 성찰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강주희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0 개 있습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