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검찰, '금품 수수 의혹' 이혜훈 수사 착수

진정인 "이혜훈에게서 사업상 편의 제공 받았다"

검찰이 4일 한 사업가로부터 현금과 명품가방 등 6천만원대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에 대해 수사에 공식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여성 사업가 옥모(65)씨가 이 대표의 금품수수 의혹을 밝혀달라며 진정을 제출한 사건을 형사3부(이진동 부장검사)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옥씨는 2015년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호텔과 커피숍 등에서 10여 차례에 걸쳐 이 대표에게 현금과 가방, 옷, 시계, 벨트, 지갑 등 6천여만원 상당의 금품을 제공했다면서, 이 대표가 20대 총선에서 당선되면 편의를 봐 주겠다고 약속했으며 이후 사업상 편의를 일부 제공받았다고도 주장했다.

하지만 이 대표는 돈거래가 있었던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6천만원의 금품을 모두 되돌려줬으며 사업 편의를 봐준 적도 없다며 대가성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이 대표는 이날 바른정당 회의에서 조만간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김혜영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5 개 있습니다.

  • 1 0
    검찰에게 바란다!

    2혜훈은 재수없어서 이번사건이 불거졌다고 여길지 모르지만 국민들의 입장에서는 피가 꺼꾸로 솟는 기분이다. 이명박근 9년에 얼마나 긁어모았으면 재산이 50억대! 그것도 모자라 후원자들에게 6천만원상당 금품을 향응받고 이제와서 해명같지 않은 해명으로 국민들 열받게만들고 있다. 검찰은 아주사거리 조사하여 재기불능으로 만들어야한다. 돈과 권력 다가지려는자들 아작!

  • 5 0
    어이 검찰 니들이 한명숙한테

    했던 만큼만 해라
    살살 너무 많이 하면
    또 정신적 고문했다 당한다

  • 6 0
    ㅋㅋ

    이은재 할망구가 좀
    걸려들어야 될텐데...
    희망을 잃지 않고 기다려야징!~

  • 5 0
    자유당것들

    발각이 안되서 그렇지 저 년 뿐이겠어?

  • 10 0
    백작

    일단은 6천만원상당의 금품을 받은거네요.
    그리고 즉시 돌려줬나요.
    아니면 한참있다가 돌려줬나요.가
    팩트가 아닌것같습니다.
    그자리에서 거절했어야지요.
    탈이 없으면 먹어주고 탈이날것 같으면
    오바이트한다가 말이 되는것입니다.
    그쪽 새누리쪽은 그렇게 하는게 관행이요.
    그러면 뇌물죄은 없는거네요.
    오바이트 하면 죄가 없다네요.
    웃끼는 종자들입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