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최명길, 최고위원직 사퇴하면서도 "당 외연 넓혀야"

"갑작스런 선고, 통합 논의 견제하기 위한 것 아니냐"

대법원 확정판결로 의원직을 상실한 최명길 전 국민의당 의원은 6일 최고위원직에서 사퇴했다.

최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참석해 "저는 어제 법원판결로 의원직을 잃었다"며 "갑작스런 선고기일 지정과 판결이 우리당 통합 논의를 견제하기 위한 것이라는 수군거림이 사실이 아니기 바란다"고 정치적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이어 "저로서는 억울함과 안타까움이 크지만 당에 부담을 주는 것이라 송구스러운 마음이 든다"며 "옳지 않은 사실도 스스로를 돌아보는 계기로 삼아야한다는 생각에 저는 오늘부로 최고위원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도 "끊임없이 외연을 넓히는 것을 주저하고 망설이는 정당은 소멸할 것"이라며 "국민의당은 여전히 당을 믿고 기대하는 지지자와 당원들을 보고 과감히 변신할 때 국민의 마음을 다시 얻을 수 있을 것"이라며 거듭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주장했다.
정진형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2 개 있습니다.

  • 4 0
    범죄와의 결합

    당 외연을 범죄 영역으로 확장하여,
    명실상부 범죄 친화적인 정당으로 개혁,
    궁극적으로는 mb, 503 세력을 포함하는,
    극중 통합을 지향하자는 말씀이시죠?

    적극적인 역할을 해주실 거죠?
    동질감을 느끼는, 범죄영역의 인사들이 적극 동조할 것으로 기대.

  • 4 0
    뱃지없는 자의 공허한 소리

    뱃지도 없는 것이 무신 ㅋㅋㅋㅋㅋㅋㅋ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