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추미애 "박근혜, 양심 있다면 진실 자백하라"

우원식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 김기춘 등 처벌해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일 박근혜 정부의 세월호 보고일지 조작과 관련, "박근혜 전 대통령이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참회의 심정으로 진실을 자백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세월호 참사 같은 비극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아야 한다는 온 국민의 염원이 절절하던 시기에 박근혜 정부가 발 빠르게 취한 조치가 위기관리 시스템 점검이 아닌 대통령 훈령 조작이라는 사실에 비분강개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자유한국당이나 박 전 대통령 지지자는 30분이 무슨 조작이냐고 말할 수 있다"면서도 "박 전 대통령은 세월호 사고 수습 현장에서 일분일초를 다퉈 최선을 다해 구조하라고 했다. 그렇게 내뱉은 대통령이 정작 본인은 골든타임 30분을 조작까지 하면서 놓쳤던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한 "대통령 훈령의 불법 조작은 비서실장, 안보실장 등 최고위급 인사개입 없이 사실상 불가능할 것"이라며 "수사당국은 이 같은 대통령 훈령 불법 조작 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고 가담한 사람의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박근혜 전 대통은 단순한 직무유기가 아닌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을 저지른 것”이라며 "이번 조작 공개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김장수·김관진 전 청와대 안보실장 등 관계자들에 대한 검찰 수사가 불가피하다"고 가세했다.
이영섭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2 개 있습니다.

  • 0 0
    자다가 봉창

    자다가 봉창 두드리는 추미애.
    양심 있으면 밝히라고.

    박근혜가 곗돈 떼먹은 계주 정도로 보냐?

    대구 달성쪽 같은 동네 사람이라고 그러니?

  • 4 0
    꼿꼿도 걸린겨

    뭘 위해 꼿꼿 세운겨~~조작 달인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