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유승민-이정미, "비교섭단체는 유령. 선거제도 바꿔야"

비교섭단체 양당 대표, 선거제도 개편 공조 약속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14일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만나 '비교섭단체'의 서러움에 동병상련하며 선거제도 개편의 필요성에 공감했다.

유 대표는 이날 오후 취임인사차 이정미 정의당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저희 바른정당이 의석수도 줄어들고 여러 가지 진통을 많이 겪었지만 새로운 보수의 불씨를 저희들이 살리는 것은 저나 바른정당 당원들 모두의 시대적인 소명이라 생각하고 각오를 단단히 다지고 있다"며 "원내 교섭단체가 깨지고 비교섭 단체가 됐지만 정의당이 그동안 어떻게 비교섭단체로서 경쟁력을 유지해왔는지 그 비결도 제가 좀 배울 겸 인사를 드리러 왔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정미 대표는 "정의당 뿐만 아니라 국회, 정치권 안에서 굉장히 관심을 끄는 단어가 비교섭단체"라며 "제가 한 방송에서 국회 안에서 비교섭 단체가 된다는 것은 유령 취급을 당하는 것이라는 말씀 드린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얼마 전 시정연설에서 문 대통령께서 직접 민의를 수렴하는 선거 제도 개혁이 필요하다고 말씀하셨다"면서 "뜻을 함께하는 정치세력들이 이것이 정말 국민의 뜻이고 옳은 방향이라고 한다면 그 방향을 쭉 밀고 나가면서 다른 동의하지 못하는 세력들을 설득해 나가는 과정이 필요하지 않은가"라며 공조를 요청했다.

이에 "의석수와 지지도가 비례하지 않는다는 것은 저희 바른정당이 꼭 보여드리고 싶은 거고, 선거제도 개편 관련해서는 저희 바른정당이 국민의당 하고도 선거제도 개편 문제 이야기를 해왔고, 정의당의 선거제도에 대해서 정의당의 아주 오랜 일관된 생각은 제가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다"며 "국민들께서 흔쾌히 수용할 수 있는 선거제도 개편을 위해서는 정의당과 같이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이영섭 기자
daum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1 0
    역지사지

    유모씨, 니들이 교섭단체 지위에 있을때는 아쉽지 않았지.
    이제 교섭단체 지위 뺏기고 나니 아쉽니???
    그런 생각머리를 가지고 있으니까 영원히 바뀌지 않는거야 아찌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