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귀국한 김동연 "걸어보지 않은 길 걸어보려 한다"

두달여간의 미국생활 마치고 귀국. 총선 출마여부 주목

최근 미국에서 귀국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이 23일 '걸어보지 않은 길'을 걸어보겠다고 밝혀 정가의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김 전 부총리는 그동안 여야가 총선후보로 영입하기 위해 다각적 노력을 해왔기 때문이다.

김 전 부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미국에서 귀국했습니다. 길지 않은 기간 동안 많은 분들을 만났고 더 깊은 생각과 고민도 했습니다. 의미 있는 시간이었습니다"며 두달여 간의 미국 미시간대 정책대학원 초빙교수 생활을 회상했다.

그는 이어 "귀국해서는 주로 두 가지 일에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라며 "책 쓰는 일과 ‘구멍뒤주’ 프로젝트 준비"라고 밝혔다.

그는 집필과 관련해선 "책에는 그동안의 경험과 생각, 고민을 담아 보려 합니다. 제가 늘 얘기하는 환경과 자기 자신, 사회를 뒤집는 세 가지의 ‘유쾌한 반란’ 중에서도 마지막 파트인 사회에 대한 반란에 대한 이야기"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구멍뒤주' 프로젝트에 대해선 "현대판 구멍뒤주는 온정을 필요로 하는 ‘수요’와 대가 없이 도와주려는 ‘공급’ 간의 미스매치 해결을 통해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드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아울러 "두 가지 다른 일과 함께 준비하고 있습니다. 하나는 ‘사회적 이동’입니다. 계층이동의 단절,교육을 통한 부와 사회적 지위의 대물림에 대한 문제의식입니다. 다른 하나는 ‘혁신’입니다. 우리 경제와 사회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새로운 것에 대한 시도입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귀국후 '혁신'을 주제로 강연을 했음을 밝힌 뒤 "‘위기’를 화두로 꺼냈습니다. 제가 생각하는 위기의 정의는 ‘이제까지의 대처방법이 더 이상 통하지 않는 상태’입니다"라며 "그래서 위기극복을 위해서는 새로운 대처방법과 남이 안 가본 길을 가는 혁신이 필요합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저도 가보지 않은 길을 즐거운 마음으로 걸어보려 합니다"라며 "생각이나, 말보다 실천을 통해서 말입니다"라는 의미심장한 말로 글을 끝맺었다.
이영섭 기자

댓글이 4 개 있습니다.

  • 0 0
    Xyl

    뭐 제대로 성과도 못 낸 버러지 공뭔이 주둥이만 놀리네

  • 3 1
    색휘들 댓글 다는 수준이 딱

    칠푸니 수준이다.
    아마도, 젊은이들의 세금으로 연금 받아먹는 버러지 들이겠지.
    등진들아, 세상이 변하고 있다.
    쥐바기가 종편을 4개나 만들어서,
    영원히 방송을 지배하면, 반도의 왜구세상이 계속될줄 일았겠지.
    네들 양아치들 말고 누가 그런것 보냐.
    그냥 아닥하고 살아라, 나서지 말고.

  • 10 1
    쥐새끼 한마리가

    찍` 찍`

  • 19 4
    ㅋㅋㅋㅋ

    이 새낀 그렇게 말하면

    뭐 있어 보이는줄 아나? ㅋ ㅋㅋ ㅋㅋㅋ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