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한국당 "OECD 보고서 왜곡한 기재부, 정권의 재정집사로 전락"

"홍남기, 돈 풀라는 대통령 꾸중에 백기투항한 꼴"

자유한국당은 22일 "OECD 경제전망 보고서에 ‘문재인 정부 최저임금 인상 정책이 일자리를 감소시켰다’는 분석이 나왔지만, 국내 번역본에서 기재부가 이 내용을 통째로 들어냈음이 밝혀졌다"며 유성엽 민주평화당 의원의 폭로를 근거로 맹공을 폈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최저임금 인상’ 부분의 누락 이유에 대한 지적에, 기재부는 언론 편의를 위해 요약 정리한 자료라고 뒤늦게 해명했지만 어불성설"이라고 기재부를 질타했다.

그는 이어 "정부 정책에 유리한 ‘재정확대’ 부분은 강조해서 실었다는 점에서, 다분히 불순한 의도로 선별적으로 구성한 기재부의 보고서 ‘왜곡’이었음이 명확해질 뿐"이라면서 "GDP 대비 40% 채무비율을 권고하던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돈부터 풀라던 대통령의 호된 꾸중에 백기투항하고 만 꼴"이라고 비꼬았다.

그는 "국가 재정의 토대를 굳건히 하고, 국정사업의 경중을 신중히 가려 백년대계를 꾸려도 시원찮을 판에, 기재부가 앞장서 재정건전성을 포기하고 이미 총선 캠프로 전락해버린 민주당 정권의 재정집사로 전락하려 하고 있다"면서 "전후 약 70년, 대한민국 산업화를 위해 몸 바쳐 헌신한 선배 세대가 땅을 치며 통곡할 일이다. 이제는 걱정을 넘어 공포가 엄습해온다. 간곡히 당부 드리니 제발 괴물만은 되지 말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주희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4 개 있습니다.

  • 0 0
    곰돌e

    지금 한국이 해야 할 일은 규제 개혁과 서비스에서 지배적 인 중소기업의 역 동성을 높이기위한 정책 마련이다. 하지만 최저임금인상 속도는 조절이 필요하다. 이유는 생산성 향상이 담보되지 않은 임금인상은 경쟁력을 감소시킨다.
    주 52시간 자체가 논의의 중심이 아니고 현상의 나열 중 하나인데 팩트체크를 안하니 머가 먼지 받아쓰기 할거면 국민학교로 돌아가든가

  • 0 0
    곰돌e

    내용 자체가, 미중무역분쟁으로 좀 떨어 뜨리지만 한국 괜찮다.
    한국의 핵심 과제는 OECD 국가의 절반 이상에 불과한 노동 생산성을 올리는 거고, 노령화와 출산율 저하, 주 52시간 제로 노동공급이 줄고 있어, 저가 노동력 때려 넣어 인당 생산량 맞추던 게 안되기 시작했다.

  • 0 0
    곰돌e

    이거 사기임. 팩트체크 좀 하고 쓰지? 딸랑 3장인데?
    주 52시간이 아니라 노동경직성이랑 재정정책이 주된 흐름임.
    https://www.oecd.org/economy/korea-economic-snapshot/

    따옴표 보도만 하고 그 사람들이 잘못 말했으니 난 책임 없다 이러니 유투브 따위한테도 밀리고 사는 거란 생각은 안해봤나

  • 0 0
    에휴

    무슨 맹공을 펴 ㅆㄹㄱ들아

    임금 최저로 만들어서 세계적으로 개망신 당할래?

    70년대 마인드이니, 그년이 감옥간겨ㅉㅉㅉ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