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르노삼성 부사장 "르노그룹, 이대로 가면 치명적 결정 내릴 것"

"외국계 기업에 소속된 자회사라는 현실 인정해야", '한국 철수' 경고

이기안 르노삼성자동차 부사장이 “르노그룹은 부산공장에 지금과 같은 상황이 더 이어진다면 르노삼성의 존립에 치명적인 결정을 내릴 것”이라며 르노자동차 한국 철수를 경고했다.

이 부사장은 노사분규 장기화에 책임을 지고 사표를 제출한 뒤 지난 12일 임직원들에게 보낸 손편지를 통해 "노사 갈등과 반목을 더 이상 지속해서는 안 된다. 현재와 같이 부산공장의 불안정한 상황이 이어진다면 우리의 고용과 회사의 존립에 치명적인 악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르노삼성차는 국내 본사에 소속된 공장이 아니라 외국계 기업에 소속된 하나의 자회사에 불과하다는 현실을 정확히 이해하고 인정해야 한다"며 "냉엄한 현실을 인정하는 것이야말로 엄중한 위기를 헤쳐나갈 수 있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르노그룹은 부산공장이 아시아 핵심공장으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음을 인정하고 있고 그 중요한 역할을 계속해주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부산공장이 중요한 역할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끊임없이 노력해야 하며 노사가 협력해서 한 목소리를 낼 때 가능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하루라도 빨리 이번 사태를 해결하는 것이 임직원 및 협력회사 직원들의 고용과 회사 미래를 위한 유일한 길"이라며 "이런 점을 인식하고 현명하고 올바른 선택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1993년 회사 창립 멤버로 26년간 르노삼성에서 재직해왔으나, 지난해 10월이후 임단협 협상이 난항을 거듭하며 파업이 계속되며 지난달 매출이 반토막나자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지난주 사표를 제출했다.

르노삼성은 파업 장기화로 지난 1월 -37.3%, 2월 -26.7%, 3월 -49.0% 등, 시간이 흐를수록 판매실적은 급감하고 있다.

급기야 일본 닛산자동차는 노조 파업 장기화에 따른 수급 불안을 이유로 부산공장에서 위탁 생산해온 로그의 생산량을 전년도 10만2천대에서 6만대로 4만2천대나 줄이기로 했다. 줄인 위탁 생산량은 일본 규슈 공장으로 넘어갔다. 지난해 기준 로그는 부산공장 생산량의 약 49.7%를 차지했다. 급기야 오는 9월에는 로그 위탁 생산 계약 자체가 종료된다.

더 나아가 르노 본사는 내년에 부산공장에서 생산하기로 한 신차 XM3의 생산 거점을 스페인으로 변경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중이라는, 사실상의 '철수' 경고를 흘리고 있기도 하다.

르노 부산공장은 부산 전체 기업중 매출 1위이고, 부산 수출의 20%를 차지할 정도로 부산경제의 핵심축이다. 르노 부산공장에서는 2천500명의 직원이 일하고 부울경 협력사를 포함하면 2만5천명이 고용돼 있어, 르노삼성 파업 장기화는 가뜩이나 어려운 부산경제에 치명적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박도희 기자

댓글이 16 개 있습니다.

  • 0 0
    르노 회장께 고한다.

    그냥 공장 문 닫아라,

  • 0 0
    파랑새

    데모하고 싶어 강성노조를 선택한 르노노조
    그래 결말이 어떨 것 같니?
    배고파봐야 안다
    정부는 르노 노조 말 듣지 말라
    개고생해 봐야 있을 때가 좋은 줄 알거다
    프랑스가 니들 뭘 잘한다고 밥먹여 줄것 같은가?
    좋은 말할 때 잘 새겨 들어라

  • 1 1
    11111

    노조편 드는건 아닌데,

    최소한 언론이면 파업을 왜 하는지 이유도 알아봐야지

    기존 기득권 편드는 언론과 같은 기사를 쓰고 있냐?

  • 11 0
    회사가

    노동자를 위해 존재 한다는 생각 버려.
    미쳤다고 노동자를 위해 존재하냐 ?
    외국계회사가 한국노조를 위해 공장 가동해야 한다는 생각 버려.
    미쳤다고 한국노조를 위해 공장 가동하겠냐..?
    회사는 영리를 위해 운영하는 거야.
    자선단체가 아니야.

  • 14 0
    경고

    르노가 철수 할 수도 있다는 것을 모르는 사람 아무도 없다.
    단 르노노조만 애써 외면한다.
    르노가 철수하게 되면 그 땐 정부에게 해결책 내 놓으라 요구하며 시위할 것.
    정부는 외면하면 표 떨어지니 하는 시늉만 해야 한다.
    정부가 열심히 해도 노조가 전향적 태도를 가지지 않는다면 해결할 수도 없지.
    노조가 틀에서 벗어나지 않는 한 점점 고립될 것.

  • 16 1
    민노총 머저리들

    밥줄 끊겨 봐야
    국제자본의 잔혹함을 알게 될끼다
    어리석은 민노총
    거기가 현대인지 아냐

  • 2 0
    그게그런거

    원래 자국밖에 공장세우는거는
    기본적으로 싸게 수월하게 하기 위해서이다.
    즉 비용줄이고,법에서 자유롭고 싶어서
    그게 돈버는 지름길이니까.
    국가나 노동자가 아닌 돈을 위한거지
    그것도 자본주의 돈을 위해서.
    유럽이래도 건전간 기업을 가진곳은
    자국민을 위한 취업자리를 관리한다고 하더라.

  • 2 4
    마우스헌터

    10알넘이 장난하나.
    철수해라 10알넘아.
    니들이 차팔아서 돈벌어 먹을라고 한국에 온거지
    한국위하고 노동자 위해서 한국에 왔냐?
    말을 개 잦같이 하고 있네 10알넘이.

  • 5 1
    dd

    철수를 응원합니다~
    민노총넘들은 당해도 싸니깐요

  • 1 0
    ㅋㅋ

    가든쥐 말던쥐 이미 떡 돌렸는디 ㅎㅎ

  • 1 1
    ㅎㅎ

    부산이 군산되면 좌좀은 떡돌린다

  • 6 0
    123

    무엇을 위한 파업인지 모르지만 모든걸 날려버리는 우를 범하지 않기를~~

  • 2 1
    르노야!

    제발 마음 변하지 말고
    노조원들 버릇좀 고쳐주라
    부탁이다.

  • 11 0
    이제 데모하다간 폐업위기!

    세계 경제와 자동차 산업 현실이 그런걸 어떻하나!

    전기차 시대로 가는데 엔진차 전망 불투명!

  • 3 2
    르노,,,

    외국계 자회사
    맞지.
    그러나 법은 국내법을 따르지.
    프랑스 노동법을 따르면서 다른 것도 니들 기준에 맞추라고 한다면
    수긍하겠다.
    이 양아치 새뀌들

  • 14 0
    시민21

    기업운영이 되야 임금협상이 의미있지 무조건적인 파업으로
    기업이 문닫고나면 무슨 소용 있겠나. 이제 과격한 노동쟁의는
    좀 지양해야 한다. 아직 부족하긴 하지만 정부도 계속해서
    사회안전망을 강화하고 있지 않나.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