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기재부, 올해 성장률 0.1%로 하향. "마이너스는 막겠다"

매머드 3차 추경 투입해 마이너스만은 막기로

정부가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2.4%에서 0.1%로 대폭 낮췄다.

여기에는 조만간 편성될 역대 최대 규모의 3차 추경 효과까지 감안한 것이어서, IMF사태 직후인 1998년 기록했던 초유의 마이너스 성장만은 재연하지 않겠다는 정부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기획재정부는 1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비상경제회의에서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확정하면서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0.1%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작년 12월 제시한 2.4%에서 2.3%포인트 낮춘 수치다.

이는 한국은행이 최근 전망한 -0.2%보다는 소폭 높은 수치다.

내년 성장률은 3.6%로 잡았다.

부문별로 보면 수출은 올해 8.0% 감소한 뒤 내년에 8.5% 증가로 돌아설 것으로 예상했다. 수입 역시 올해 8.7% 감소 후 내년 9.2% 증가한다는 전망이다.

경상흑자는 올해 580억달러로 줄어들고, 내년에는 560억달러로 조금 더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민간소비는 올해 1.2% 감소한 뒤 내년 4.5% 증가로 반전할 것으로 예상했다.

설비투자는 올해 1.7% 증가한 데 이어 내년 6.0%로 증가폭이 더 커질 것으로 예상했다. 건설투자는 올해 1.0% 감소하지만 내년 0.5% 증가로 돌아설 것으로 봤다.

올해 취업자 수 증가 전망치로 '0명'을 제시했다.

이에 따라 15∼64세 고용률은 지난해(66.8%)에서 66.4%로 낮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작년과 같은 0.4%에 그치고, 내년에는 1.2%로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최병성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11 개 있습니다.

  • 0 0

    ㅡㅡㅡㅡㅡ

  • 0 0

    ㅡㅡㅡㅡㅡ

  • 1 0
    극우의 정의연공격은한미일삼각동맹때문

    [박노자 노르웨이 오슬로대 한국학과 교수]
    "정의연-윤미향 마녀사냥은 한미일 삼각동맹의 '걸림돌'이기 때문"
    https://www.vop.co.kr/A00001491327.html
    한미일 삼각 동맹은 미래 전쟁의 가능성을 내포하는데
    정의연의 운동은 일본뿐만 아니라 세계 전체의 전시 성폭력을
    문제 삼은 기본적으로 반전평화를 위한 운동이기때문이다.

  • 0 0

    ㅡㅡㅡㅡㅡ

  • 0 0
    지랄한다.

    마이너스면 어떻고,프러스면 어떠냐, 국민의 삶은 뒷전이고 플러스로 만들어 지들 실적으로 삼으려는 재경부 잡놈들, 홍대가리가 숨 헐떡이면서 페이퍼 읽는 모습 보면 자리 욕심에 그득 찬 놈으로 보인다. 내부에 소위 명문 출신들이 당신을 장관으로 인정하지 않을 껄, 국민들에게 보편적으로 주는 재남지원금은 안된다는 놈들이 재벌에 주는 지원은 펑펑 쓰느구만

  • 1 0
    ㅇㅇ2

    윤미향과 이규민의
    보좌진 채용은
    입막음용이란 얘기겠지.

    두 의원 나리들이 고용한
    보좌진들을 수사하면
    핵심 비리가 들어날 것.!!

    그들이 열쇠!
    판도라의 상자를 여는 열쇠.

    그 보좌진들은 알고 있다.!!!!!!!

  • 1 0
    크리스천의 이름으로(어제 주일)

    [뷰스앤뉴스의 종교 부문]
    요한 계시록 17장과 18장에 나오는 짐승(적그리스도666) 위에 탄 여자(음녀)는 로마 카톨릭(바티칸)입니다.

    공중 권세를 가진 멸망의 아들 적그리스도(세계 대통령,666,짐승)는 카톨릭(음녀)과 손을 잡지만 카톨릭은 나중에 버림을 받습니다.

    천주교인들(신부와 수녀를 포함)은 기독교로 개종하기를 바랍니다!!!

  • 1 0
    크리스천의 이름으로(제2요나의 표적)

    [뷰스앤뉴스의 종교 부문]
    이단중의 이단 신천지는 무너져라! 신천지에서 나와서 장로교등등으로 옮기세요!

    그런데 추수꾼은 천사들이라고 신약성경의 마태복음 13장 39절에 나왔으니 한 번 찾아 보세요! 스마트폰 성경앱에서 추수꾼으로 말씀검색을 해보세요!!!

    신약성경의 요한복음에서, 사도 빌립이 와서 보라(come and see)

  • 1 0
    크리스천의 이름으로(사도 빌립)

    아인슈타인은 만년에 특수상대론이 틀렸다고 고백(특수상대론은 신기루라고 고백)했다고 시립도서관에 있던 독일인이 쓴 책에서 읽었죠.

    아인슈타인의 빛을 쫓는 사고실험은 틀렸습니다. 아인슈타인이 빛을 쫓아서 빛의 속도와 같아진다고 할 때 아인슈타인이 질량을 가지고 있으므로 빛의 속도와 같아질 수 없습니다.(2009년에 발견했음)

    -소리없는 헌신(전화번호111)

  • 1 0
    ㅇㅇ

    각종 시민및 진보단체들은
    친노와 친문 그리고 민주당과 오랫동안
    연합체로 움직여왔다.
    정부지원금으로 그들을 지원하고
    그들은 그 댓가로 그들을 지원하고?

    친문 댓글로 보이는 광신적인 댓글의
    실체가 바로 그들이겠지?
    시민단체로 먹고 사는 자들!

    대선과 총선에 그 진보 시민단체들의
    자금이 들어가진 않았을까?
    대선과 총선자금 수사를 시작하라!
    그게 신의 한수!!

  • 3 0
    검찰 늘공에 이어 기재부 늘공들도

    대한민국 기득권 체제 유지에 군대, 검찰, 사법부에 이어 행정부 기재부, 늘공들을 바로 잡지 않으면 진보 정권의 개혁은 힘듭니다. 기재부 늘공들을 제대로 지휘 못하는 김상조 교수, 실망입니다. 능구렁이 늘공들 제대로 잡지 못하고 끌려나니다니..쯧쯧 직장생활 못한 교수들의 한계인지.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