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美다우지수, 사흘 연속 고공행진. 사흘새 20% 반등

국제유가는 다시 급락

미국 주가는 26일(현지시간) 코로나 팬데믹으로 미국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역대최고로 폭증했음에도 불구하고 2조2천억달러의 부양책이 상원을 통과한 데 힘입어 사흘 연속 상승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지수는 전날보다 1,351.62포인트(6.38%) 오른 22,552.17로 거래를 마쳤다.

S&P 500지수는 154.51포인트(6.24%) 오른 2,630.0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413.24포인트(5.60%) 상승한 7,797.54에 각각 장을 마쳤다.

다우지수는 사흘간 20% 이상의 상승세를 기록했다. CNBC 방송은 다우지수가 1931년 이후 처음으로 '사흘 상승' 기준으로 최대폭의 상승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앞서 마감한 유럽증시도 상승 마감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2.24% 오른 5,815.73으로,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1.28% 오른 10,000.96으로,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는 2.51% 상승한 4,543.58로 장을 마쳤다.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 지수도 2,847.78로 1.70% 올랐다.

그러나 국제유가는 미국의 전략 비축유 구매가 무산되면서 공급 과잉 우려로 다시 급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7.7%(1.89달러) 급락한 22.6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박태견 기자

댓글이 5 개 있습니다.

  • 1 0
    그러니까 쓸데없는 미국무기 수조원씩

    사는돈으로 보편복지 하고도 남아서..
    국립대학 등록금 전액지원도 가능하다..
    미국무기 수조원씩 사는것은..
    한국 똥별들이 무기관리하는 자리만드는 목적인데..
    바로 그 똥별들이 예편하면 미국무기 로비스트가 되는
    악순환을 막아야한다..
    그래서 한반도 평화체제가 보편복지의 기본전제조건이..
    되는것이고..

  • 1 0
    트럼프가 아프가니스탄 미군철수추진

    하는 것도..미국이 아프가니스탄에서 3000조원(3조달러)의
    군사비를 썼는데..현재 미국은 코로나 진단키트 100만개를
    공급할 돈이 없어서 미국의회에서 추경하는 상황이므로..
    도데체 쓸데없는 전쟁에 3000조를 낭비하는짓이 제정신인가?..
    라는 말을 미국 국민들에게 하고있는것이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