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日금융규제' 경고에 日자금 많이 쓰는 카드-저축은행 긴장

시중은행, 기업대출 부실 우려…부실징후 모니터링 착수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한일 양국 간 긴장이 고조되면서 저금리 일본자금을 많이 가져다 쓰는 전업계 카드사들과 일본계 저축은행들이 긴장하고 있다.

시중은행도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당장은 반도체·디스플레이 분야 기업 정도가 곤란함을 겪을 수 있지만 향후 일본이 보복 조치를 추가로 시행하면 일본 수출기업 전반이 경영상 어려움에 빠질 수 있어 관련 리스크 점검에 들어갔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관련 수출 중소·중견기업의 부실징후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

가능성은 높게 보고 있진 않지만 다른 소재 산업 등으로 일본의 규제가 확산할 경우 모니터링 범위를 넓힐 예정이다.

수출 악화에 따른 피해 기업이 발생할 것에 대비해 사전에 여신을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NH농협은행도 일본의 수출규제 관련 산업의 익스포저(위험노출도)를 점검 중이다.

수출제한 품목이 추가로 확대될 수 있어 상황을 계속 주시하면서 환율변동에 대한 엔화 유동성도 사전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

신한·KB국민은행도 자체 점검한 결과 현재까지 신용공여 자금 축소 등과 같은 특이사항은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다만 이런 상황이 지속할 경우 대비해 시장 상황을 면밀하게 지켜보고 있다.

시중은행들은 아울러 일본 내 지점 등 현지 네트워크를 통해 수출규제 품목이나 보복 조치의 확대, 금융당국의 움직임 등을 주시하고 있다.

시중은행들은 엔화 대출의 경우 일본의 수출규제나 금융보복의 영향권에서 한발 벗어나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엔화 대출은 은행이 보유한 엔화를 고객에게 빌려주는 것으로, 은행이 예금 등으로 조달한 엔화 자금 내에서 엔화 대출을 진행하고 있어서다.

또 관련 규정상 일본으로부터 의료 기기 등을 수입하는 등 용도가 명확한 경우에만 엔화 대출을 해주는 탓에 대출 규모 자체도 큰 편이 아니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엔화 대출은 환 리스크가 크며 이번 사태와 관련성이 적다"며 "엔화 대출에 대해서는 일상적인 수준의 모니터링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카드업계와 저축은행 등 제2금융권은 '일본발 리스크'에 더 예민하다.

카드사들은 주로 기업계 위주로 일본계 은행으로부터 자금을 조달해오고 있다. 일본계 은행이 자금이 풍부해 금리가 한국보다 20∼30bp(1bp=0.01%포인트) 낮기 때문이다.

한 카드사 관계자는 "조달 금리가 낮아 일본계 자금을 적지 않게 쓰고 있으나 현재로서는 별다른 위험징후가 없어 상황을 모니터링하는 정도"라고 말했다.

SBI·JT친애·JT·OSB저축은행 등 일본 대주주를 둔 저축은행도 긴장하고 있다.

이들 저축은행은 한국에서 영업하는 자본이 다분히 민간 자금이라며 양국 정부 간 관계 때문에 한국에서 자금을 회수하거나 영업에 변화를 주지는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작년 연간 실적 기준으로 SBI저축은행(1천310억원)은 국내 79개 저축은행 가운데 순이익 1위다. JT친애저축은행(264억원)은 13위다.

이들은 양국관계가 더 악화해 금융권까지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없는지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일본계 저축은행들은 지금처럼 한일관계가 냉각된 때가 아니더라도 '일본자금이 한국에서 고금리 대출장사를 한다'는 인식 때문에 한국 친화적 이미지를 높이고자 애써왔다.

SBI저축은행 관계자는 "한국시장에서 자금을 회수하려는 움직임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JT친애저축은행 관계자는 "그동안 노력을 기울여 온 저금리 신용대출 기조를 확대하고 사회봉사 활동 등 현지화 노력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이 5 개 있습니다.

  • 2 0
    차재에 정신 차려라!

    국민들 꿈을 깨라!
    정신 차려라!
    까불면 다 죽는다???

    뿌리가 썩으면 반듯이 파멸하는것이 진리라!
    내 뿌리는 든든 한가?

  • 0 0
    '

    '''''

  • 0 0
    '

    '''''

  • 0 0
    '

    '''''

  • 1 0
    도시가스는 산업용이 더오르는데

    주택용 3.8% < 일반용 4.6% < 산업용 5.4%
    전기는 왜 가정용이 산업용보다 비싼가?.
    무슨 상식적이고 합당한 이유가 있나?.
    전기부족하다고 기만해서 원전 더짓자는 꼼수맞지?.
    원전1개 지을때마다 일본과 미국은 원천기술료로
    수조원씩 가져가고 원전마피아는 불량부품비리..
    http://www.viewsnnews.com/article?q=170898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