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하태경 "바른정당 출신들 아무도 탈당 안할 것"

"손학규 지도부 사퇴만이 유일한 활로"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23일 "바른미래당 내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은 아무도 탈당하지 않습니다"라며 탈당설 긴급 진화에 나섰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패스트트랙 과반수 추인이 되었지만 당론 확정은 안되었기 때문에 패스트트랙 막을 여지는 남아 있습니다. 사개특위의 두 위원들이 평소의 소신을 잘 지켜주리라 믿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저는 당의 근본적 혁신을 위한 발걸음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이번 패스트트랙 문제에서 12:11로 첨예하게 갈라진 데에서도 보여지듯이 현 당지도부는 당을 화합해서 이끌 능력을 상실했습니다. 지도부 총사퇴와 혁신적 재구성만이 당이 회생할 수 있는 유일한 활로"라며 손학규 대표 사퇴를 촉구했다.
이지율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3 개 있습니다.

  • 9 0
    ....

    김문수, 이재오, 차명진, 하태경..
    인간이 변절하면 이렇게 더럽습니다.
    아... 언년이도 있었구나.
    언년이는 애초에 인간으로 안봤으니 예외로 하자.
    인간도 아닌 것이 잠시 인간인척 한것 뿐이지.

  • 1 0
    1234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8 1
    길손

    하태하태부터...사퇴해라..자격없는인간이죠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