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JTBC, 서울시장-경기도지사 후보 토론회 모두 취소

"불필요한 갈등과 오해를 양산하는 이번 토론회를 열지 않기로 했다"

<JTBC>가 오는 6월 4일과 5일 열릴 예정이었던 경기도지사와 서울시장 후보 토론회를 취소했다.

<JTBC>는 31일 보도자료를 통해 "불필요한 갈등과 오해를 양산하는 이번 토론회를 열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지난 30일 자신이 토론회 초청 대상에서 배제된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JTBC>를 항의방문한 바 있다. 정의당도 이날 <JTBC>를 항의방문할 예정이었으나 토론회 취소를 통보받으면서 항의방문을 취소했다.

<JTBC>는 토론회 취소배경과 관련, "토론에 참여하지 못하게 된 바른미래당이 법원에 방송금지 가처분신청을 내는 등 이의를 제기했다"며 "참여 기준에 대한 문제제기가 있는 후였다. 저희는 이미 초청대상을 정했지만 지지율이 낮은 후보에게도 기회가 주어져야한다는 의견에 따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방송은 이어 "(5명 모두) 참석하는 경기지사 후보 다자 토론을 기존에 참여하기로 했던 각 후보(이재명·남경필) 캠프에 제안했지만 대부분 부정적이었다"며 "(후보 10명 중 3명 참석)서울시장 후보토론 역시 각 진영에 물어본 결과 일부 후보 측에서 부정적인 입장을 밝혀왔다"고 설명했다.

김근식 안철수 캠프 대변인은 토론취소 통보를 받은 후 논평을 통해 "경기지사 토론에서 이재명 후보의 불리함에 이어 서울시장 토론에서 박원순 후보의 열세를 모면하기 위해 납득하기 어려운 이유로 TV토론을 취소한 것은 민주주의와 공정선거를 위해 책임을 다해야 할 언론의 최소한의 의무를 저버리고 집권여당의 정치적 이익에 봉사하는 정치적 호위무사에 다름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김우식 남경필 캠프 대변인도 "명확한 해명이 없으면 지난 번 토론회에서 호된 검증에 시달렸던 이재명 후보와 여당을 의식한 결정이라는 의심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언론은 어느 경우에도 공정성이 생명이며, 공개토론을 통해 검증에 당당히 임하는 것은 모든 공직 후보자의 의무다"고 유감의 뜻을 나타냈다.
이영섭 기자
daum

댓글이 2 개 있습니다.

  • 6 1
    발정당

    아쉽긴하지만 수준이하의 후보들의 헛소리 듣느니 그냥 알권리 포기할란다~
    도정의 정책은 한마디고 없고 서로 물어뜯는모습에 후보들 기본자세가 우선이다~

  • 18 2
    사과나무

    하든가 말든가

    이번선거는 어차피 세력교체선거다

    교체대상들은 좀 찌그러져주기늘
    (자유당홍갱이를 비롯한 기타등등)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