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靑 "드루킹 추천인사 검증했으나 부적합해 기용 안해"

"백원우, 추천 받은 인사 만나 적합하지 않다 결론"

청와대는 16일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드루킹의 오사카 총영사 추천 인사를 청와대에 전달했다고 밝힌 것과 관련, "김 의원 말대로 인사수석실로 추천이 들어왔고, 자체 검증을 했으나 오사카 총영사 자리에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해 기용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그 이후에는 특별한 조처를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2월 (김 의원이) 드루킹이라는 사람으로부터 일종의 압박을 받은 뒤 심각하다고 생각해 백원우 민정비서관에게 연락했다"며 "백 비서관이 추천을 받은 인사에게 전화해 청와대 연풍문 2층으로 와 달라고 해서 1시간가량 만났는데 역시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해 특별한 조처를 취하지 않았다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백 비서관은 (이번 일이) 어떤 과정을 거쳤고, 문제가 왜 여기까지 이르게 됐는지에 대해 피추천자한테서 듣고서 그 선에서 특별한 조치를 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해 거기까지 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청와대가 김 의원으로부터 해당 인사 추천을 받고 불가 통보를 해준 시점에 대해선 "정확한 시점은 모르는데 추천 당시 오사카 총영사 임기가 많이 남아 진척시키지 않았다고 한다"며 "그랬다가 올해 본격적으로 들여다봤다"고 말했다.

그는 청와대가 부적합 판단을 한 이유에 대해선 "그건 제가 밝힐 수 없다"고 했다.

그는 청와대가 드루킹을 '전혀 모른다'는 입장을 취해온 것과 관련해선 "처음부터 이 문제가 드루킹이 언론에 나왔을 때부터 어디까지 누가 어느 정도 관련되어 있었는지 파악할만큼 무게있는 사안이 아니었다"며 "우리도, 김경수 의원도 기억을 맞춰가면서 얘기를 하는 거고 김 의원의 말과 진행되어가는 내용을 살피면서 우리도 내용을 파악하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최병성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4 개 있습니다.

  • 1 0
    이런것은 초장부터 강력하게 대응..

    이런건이 나오면 허둥되지말고
    초장부터 강력하게 대응해야
    합니다. 너무 깨끗한 사람들만
    있어서 전혀 예상못했던 일이
    벌어지면 늘 허둥지둥하는것
    처럼 보여서 애처롭습니다.
    이런 일이 나오면 절대 안되지만,
    정정당당하게 초장에 강력대응
    해서 말도안되는것으로 분위기가
    어수선해서는안된다고 생각합니다.
    강력하고 안정감있는 청와대 모습과
    여당 모습을 보여주세요...

  • 1 0
    드루킹

    저런 진보팔이 사기꾼 새끼들이 세상의 변화를 염원하는 사람들에게 정치 환멸감을 불어 넣는다.

    상습공갈협박에 출판물 등에 의한 허위사실 명예훼손을 더해 무상급식 좀 오래 맛보게 해야한다.

  • 1 1
    거짓말하네

    추천했던 변호사가 일본통이라며...
    니들 입맛에 맛는 자를 보내려고 그걸 자르고 신의를 져버린거네.
    꼴 좋다.

  • 3 0
    전북사람

    이 과정에서 무엇이 불법이지?
    나는 도통 알수가 없네!
    홍발정제바르미들아 느그는 어뜨케 생각허냐?
    또 거짓말마라고 생쥐랄허긋제?
    그쟈?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