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3번 제적, 투옥, 농민운동...누구보다 치열했던 백남기씨 삶

"마땅히 해야할 일을 한다고 생각하고 행동하는 사람"

경찰 물대포를 맞고 사경을 헤매고 있는 백남기씨(69)의 삶은 누구보다 치열했다. 그의 삶은 한국 현대사를 정면으로 관통했다.

백남기씨는 해방 2년 뒤인 1947년 8월 전남 보성군 웅치면에서 태어났다. 이곳서 9대째 살아온 그의 부친은 경찰 공무원을 지낸 뒤 웅치면 면장을 지냈다. 그는 광주서중, 광주고를 거쳐 1968년 중앙대 행정학과에 입학했다. 대학에 들어간 그는 3선 개헌, 유신 등 장기집권을 강행하던 박정희 정권과의 가열찬 싸움을 시작했다.

중앙대는 앞서 굴욕적 한일수교에 반대하며 치열히 싸웠던 서청원(현 새누리당 최고위원), 이재오(현 새누리당 의원) 등 기라성 같은 '6.3세대'를 배출했던 학생운동권의 주요 주축중 하나였다. 그는 중앙대에서 법대 학생회장을 맡아 활동하다가, 군을 대학내에 상주시킨 1971년 10월 위수령 사태에 반발해 시위를 벌이다 제적됐다. 1차 제적이다.

그는 그후 복교했으나 1973년 10월 교내에서 유신 철폐 시위를 주도했고 공안당국의 수배가 내려지자 1974~75년 명동성당에 피신을 했다. 이때 그는 명동성당 이기정 신부에게서 세례(세례명 임마누엘)를 받고 독실한 천주교 신자가 된다.

그는 1975년 유신정권에 맞서 전국대학생연맹에 가입해 활동하다 2차 제적을 당했다. 그는 그후 가르멜 수녀원과 인천의 포도밭 농장인 일흥농원 등에서 날품팔이 등을 하다가 그후 가르멜 수도원에서 수도사 생활을 하던 중, 1979년 10.26사태로 박정희 정권이 막을 내리면서 1980년 3월 다시 복교할 수 있었다.

복교한 그는 '민주화의 봄'때 또다시 치열히 활동했다. 그는년 어용 학도호국단을 폐지시키고 재건 총학생회 1기 부회장을 역임, 그해 5월8일 '박정희 유신잔당(전두환, 노태우, 신현확) 장례식'을 주도하고 5월15일에는 중앙대생 4천여명과 함께 서울역까지 도보 행진을 벌였다.

그러나 이틀 뒤인 5월 17일 전두환 신군부의 기습적 계엄 확대로 기숙사에서 계엄군에게 체포됐다. 7월말 중앙대는 또다시 그에게 퇴학 처분을 내렸다. 3차 제적이다.

그는 1980년 8월 수도군단보통군법회의에 계엄 포고령 위반으로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그러다가 1981년 3월, 3·1절 특사로 가석방됐다.

그는 고향인 보성군 웅치면으로 내려가 농군이 됐다. 그해 11월 그는 부인 박경숙씨(세례명 율리아나)를 만나 가정을 꾸렸다. 그리고 슬하에 아들 하나, 딸 둘 등 세 자녀를 두었는데 그들의 이름을 '백두산' '백도라지' '백민주화'라고 지었다. 민주화와 통일을 염원해서다.

1983년 정치활동 규제자에서 해금 및 복권이 됐으나, 그의 선배 서청원-이재오 등이 정치의 길을 걸은 것과는 달리 계속 농민의 삶을 살았고 농민운동에 투신했다. 1986년 가톨릭농민회에 가입한 그는 다음해 가톨릭농민회 보성,고흥협의회 회장을 거쳐 1989~1991년 가톨릭농민회 전남연합회장, 1992~1993년 가톨릭농민회 전국 부회장을 맡는 등 농민의 권익 보호를 위해 앞장섰다.

쌀, 밀, 콩 농사 등을 짓던 그는 생명운동의 일환으로 우리밀 살리기에도 적극적이어서, 1992년 우리밀살리기운동 광주‧전남본부 창립(준)을 주도했고 1994년 우리밀살리기운동 광주‧전남본부 공동의장을 맡기도 했다.

쌀값 폭락 등으로 농민들이 궁지에 처하자 그는 박근혜 대통령의 지난 대선때 수매가 현실화 약속을 지키라고 요구하기 위해 지난 14일 아침밥을 먹고 광화문에서 열리는 민중총궐기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상경했다가 경찰의 직사 물대포를 맞고 참변을 당했다.

그의 막내딸 '민주화씨'는 지난 16일 네덜란드에 체류중 아버지의 참변 소식을 듣고 페이스북에 올린 편지를 통해 "아빠는 세상의 영웅이고픈 사람이 아니야. 마땅히 해야할 일을 한다고 생각하고 행동하는 사람이지"라고 말했다. 그의 치열했던 삶을 압축적으로 보여주는 딸의 증언이다.

백남기씨. ⓒ가톨릭농민회
최병성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25 개 있습니다.

  • 5 0
    YWI

    참으로 안타까움을 금치않을 수 없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유족분들께서는 사랑하는 남편, 아버지...를 잃은 슬픔이 얼마나 크실까요.

  • 33 8
    박쥐26

    존경스럽습니다.
    영웅적 삶을 치열하게 사셨네요.
    쾌유를 간절히 빕니다.

  • 24 4
    앞잡이들 세상에서

    얼마나 얼받았을까,,용기를 배우고싶다

  • 17 7
    서민

    이런분의 이야기는 절대 방송에서는 안나오는 이야기지..그러니 일반국민들이 무얼알겠는가? 언론을이용해 국민세뇌시켰던 독재자 이승만 박정희 전두환넘들..

  • 30 6
    천사

    조중동,종편없는 세상에서 살아보는게 소원입니다. 쾌유를 빕니다.

  • 36 5
    ramping

    진정 진실된 삶을 살아오신 분이군요. 쾌유하시길 기도합니다.

  • 30 4
    버러지들

    전라도 비하발언 댓글이 많아지는 것을 보니 국정원놈들이 작업을 시작했구나.

  • 35 3
    ㅇㅇ

    이런 노년의 투사가 다시 나서야 할 정도로 이 나라의 민주주의가
    풍전등화라는 이야기가 아닐까란 생각이 든다. 쾌유를 빌며

  • 45 2
    자이트 가이스트

    이런 사람도 있는데
    자기 자리 지키겠다고 지랄하는 국개들은 인간도 아니다.
    세상은 너무 의리없는 곳...

  • 15 28
    호남의 양심

    매번 싸우고 깨지는 것은 호남민이고
    정작 이익을 보는 것은 영남민들이고......

    여당은 그렇다치더라도
    야당에서 까지 호남차별이 새누리당보다 더 심하니.....

    호남민들은 바보가 아니다.
    영남민들의 똥구멍이나 빨아주는 바보가 아니다.

    다음 선거에서 매운 맛을 한번 보여주마.

  • 12 72
    111

    출세 못한 전문 시위꾼이군

  • 40 4
    우메한궁민

    우리 근현대사를보면 바른말을한사람들은
    예외없이 죽임을당하거나 탄압을받고
    감옥으로보내지는 정의라는건 존재하지않는
    악마의소굴 범죄소굴속의 노예같은삶을살아가는
    그런나라라는생각이강하게들어
    비판적인글쓰면 구까보안법위반이란 구실로
    압수수색을당하고 조사를받아야하고 생업을못하게
    교묘한탄압과 은근한협박 우리가사는세상이
    이런지옥인줄 예전엔미처몰랏엇네 ~

  • 53 3
    민주의이름

    시대의 아픔을 온몸으로 느끼시며 살아오셨네요.....부끄럽고 죄송하고 감사합니다. 쾌유를 기원합니다.

  • 78 4
    진짜 눈물난다!

    70대 농부가 시위중 사고가 있다고 해서 그냥 단순한 사고로만 알았다. 그러나 그의 삶을 보니 아직도 계속되고 있는 한국민주화 운동의 표본이다. 서청원,이재오와 함께 해온 민주화 운동이 아직도 변절하기 않고 그냥 하루하루가 투쟁이고 하루 하루가 역사다. 부디 다시 일어서서 한국민주화의 등불로 남아주기를 바라며 부디 신의 가호가 있기를 빌어본다

  • 44 3
    해운대사랑

    쓰벌, 눈물난다!

  • 86 3
    참~

    안타깝습니다!
    동문 선배님!
    선배님은
    살인마 전두환이 저지른
    광주민주화운동 유공자임에도
    살아있는것 자체가
    부끄럽다고 보상을 거부했지요!
    한평생 민주화 운동에~
    애들 이름도
    백두산
    백도라지
    백민주화로 지었지요!
    벌떡 일어나세요!

  • 78 3
    만주독립군

    백남기씨와 박그네 박정희 를비교하니 우리나라 근현대사의 역사가 무언지
    확연히 깨달아지는구나.

  • 47 3
    한심하네

    좋은 기사입니다.
    그런데 아직 돌아가시지도 않은 분을 미리
    고 백남기씨 생전 모습이라고 쓰면 안됩니다.
    애타게 회복되시기를 기다리는 가족들에게
    무슨 망발입니까?
    이런 짓을 하면 안됩니다.
    빨리 고치세요.

  • 70 2
    breadegg

    이런 인물이었구랴..
    .
    검사 출신 떵누리 패거리와는
    비교도 할 수 없는 인물이었구랴..
    .
    에혀~, 이제 민주화 투쟁은
    지난 역사인 줄 알았는데,
    횡액이로세, 횡액이야...

  • 9 2
    카토릭농민

    프로필 사진에 고 백남기씨 라 ?
    죽었나 ?

  • 64 2
    힘내세요

    참으로 가슴아프네요ᆢ존경할만한 멋찐분이세요~빨리 쾌차하시길바랍니다~

  • 3 37
    평양돼지ㅣ

    슨상, 개굴처럼 단물 빨고 뉴욕에 빌딩도 못사고. 불쌍타

  • 38 0
    살아있는영웅

    백남기 선생님이 돌아가셨나요? 기사에 오류가 있는 것 같습니다. 위독하시긴 하지만 아직 돌아가시지는 않으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 86 2
    대장

    당신의 삶을 존경합니다. 남자라면 당신과 같은 삶을 살지 않은 것을 한번쯤 후회 할 것입니다. 멋지게 살으셨습니다. 서청원. 이재오씨가 갑자기 씨레기로 느껴지내요. 당신의 삶을 보니. 건강을 기원합니다.

  • 63 1
    아무튼

    참으로 아픈 현실이군요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