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고2 여론조사] 6.8%만 "대통령-정부 믿는다"

91.2% "세월호 진상규명 비관적", 85.5% "촛불시위 공감"

미래세대인 고등학교 2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세월호 참사후 대통령-정부-정치권과 국가, 언론 등 세칭 '사회 지도층'에 대한 불신이 위험수위를 넘어서고 절대 다수가 세월호 참사의 진상이 밝혀지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대한민국에 대한 자긍심도 붕괴하는 등, 세월호 참사후 사회 지도층이 발뺌과 기득권 유지에만 급급해 하면서 미래세대의 분노와 절망감이 급팽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 사회가 그 어떤 정치, 경제적 위기보다 심각한 불신의 위기 국면으로 빠져들고 있음을 보여주는 적신호다.

20일 <한겨레>에 따르면, 한겨레사회정책연구소와 참교육연구소가 지난 7월15~25일 서울, 경기, 인천 15개 고교의 2학년생 1천5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우선 ‘대한민국 국민으로서의 자긍심을 느낀다’는 응답자는 세월호 참사 전 61.9%에서 참사 이후 24.9%로 급감했다.

‘내가 위기에 처할 때 국가가 나를 지켜줄 것이라는 믿음’ 역시 46.8%에서 7.7%로 급락했고, ‘부정부패가 철저히 감시되고 사라지고 있다는 믿음’이 있다는 답은 6%에 불과했다.

특히 ‘사회지도층이 리더로서 역할을 충실히 하고 있다는 믿음’은 6.8%에 그쳤다.

구체적으로 대통령과 정부에 대한 신뢰도는 6.8%, 정치권 신뢰도는 5.4%로 곤두박질쳤고, 언론에 대한 신뢰도 역시 12.4%에 그쳤다.

가장 신뢰할 만한 정보획득 수단을 묻는 질문에 대해선 응답자의 절반(51.4%)은 ‘어떤 것도 신뢰가 가지 않았다’고 답했고, 20%는 트위터·페이스북 등 SNS를 꼽았다. 방송(12.8%)과 인터넷(10.4%)이 그 뒤를 이었고, 신문은 2.2%에 불과했다.

세월호 참사 진상이 제대로 밝혀질지에 대해서도 비관론 일색이었다.

91.2%는 ‘철저하고 성역 없는 진상규명’이 ‘비관적’이라고 답했다. ‘지위고하를 막론한 책임자 처벌’과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 확립’ 역시 각각 86.2%, 86.5%가 ‘비관적’이라고 답했다.

세월호 피해자와 유족들에 대한 보상 역시 ‘비관적’이라는 답이 80.1%였다.

세월호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촛불시위·서명운동에 대해 응답자 대부분(85.5%)이 ‘자연스러운 시민들의 행동으로 공감한다’고 답했다.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모습으로 공감하지 않는다’는 답은 14.5%에 그쳤다.

세월호 참사를 교과서 등 교육 내용에 포함시켜 기억하도록 하는 제안에 대해선 56%가 찬성했고, ‘(참사일인) 4월16일을 기념일로 지정해 수업 또는 행사’ 및 ‘세월호 참사 추모관, 박물관 건립’ 등에 대해서도 각각 52.9%, 58.4%가 찬성했다.
김혜영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25 개 있습니다.

  • 0 0
    섹누리효수

    새당과 파란집 고2학생들 종북이라 씨부려 보시지?

  • 0 0
    코비스탑불량

    믿는 사람이 있다는게 대한민국의 수준을 알겠다. 7프로나 믿다니.

  • 0 0
    111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0 0
    111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0 0
    111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0 0
    111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9 0
    진심으로

    아이들에게 미안하다

  • 13 0
    진정

    이것이 사리사욕과 사회에 물들지 않은 순수한 영혼들의 지지율이라고 보면 된다.
    우리 성인도 이제 정신차리고 순수한 마음으로 국가를 생각하며 투표해야 한다.

  • 8 1
    느들이라도

    정신 똑바로 살자...이미 늙은 놈들은 늙은 놈들이야...행여 투표권이 생기면 꼭 참정권을 챙기고 그러자.............쪽수로 더 적으니 늙은 놈들을 이기는 방법은 참여를 늘리는 수 밖에...

  • 11 0
    일베는,

    너네 사이트에 가서 놀아라.
    여기 게시판 알바 하지말고...

  • 2 15
    돌대가리들

    쳐변불경 요색귀는 전라도 놈일꺼야
    쳐 죽일놈의 악마 색귀들

  • 2 17
    잔인한 놈들

    여기 뷰스앤에 댓글질 하는 놈들
    전부 미친 정신병자 색귀들만 모였어...
    어휴 이 나라가 어디로 가려고 그러는지
    정부에선 왜 이런 잡종 버러지질들 방치하는지 몰라

  • 17 2
    우찌이런일이

    부정선거 불법정권 바뀐년 -------------- 야들도 알고 있네

  • 20 1
    애국자

    6.8%는 일베충??

  • 30 1
    작가

    그나마 다행인게 학생들이 작금의 현실을 직시하고 있다는 점이다
    보수를 자처늙은 하는 일부 무식한 노망난 노인들 투표권 박탈하고
    고 2 학생들에게 주ㅓ라

  • 34 1
    비겁한어른들

    청소년들의 분노를 어른들은 아직 0.1%도 느끼지 못하고 있다

  • 30 1
    ㅇㅇ

    요즘엔 축제에만 정신 팔려있는 대학생들 보다 중고딩들이 더 개념으로 보인다

  • 20 1
    breadegg

    민준, 민서, 민진 .. 지금 고등학생들
    중에 이런 이름이 있을 것이다.
    저들이 어린 시절에, 거의 민주주의의
    진수를 누리고 살았다.
    바로, Ys, DJ와 노통의 시절이다.
    .
    지금 군에 가 있는 아이들도
    그 시절의 아이들이다.
    도무지, 이렇게 답답하고 짓눌린 분위기에는
    적응할 수 없을 것이다.
    .
    아~, 이게 무신 비극이란 말인가..

  • 21 0
    바보들

    학생들 생각 당연히 맞지
    있는 그대로 보고 말하니까
    현재 쟤들 의견이 가장 객관적인 의견이다.
    조심해라 젊은학생들 무시하다간 큰 코 다친다.
    조심하거라
    조심하거라.
    속이 부글부글 끓고 있다.
    명박이가 벌벌 떨겠다.
    돌파구가 명박이 밖에 없거든
    진즉 거기서부터 풀었어야 하는디
    그럼 오늘날처럼 안 꼬였지 바보들

  • 10 1
    사라진7시간

    학생들한테 선거 투표권 줘라 제발

  • 88 1
    잊지마라

    고2 너희들 부모님들중 일부와 할머니 할아버지들은 박근혜 겁나 좋아한다.
    -
    선거만 하면 묻지마 새누리1번 찍는다.
    -
    니들은 지금의 기억을 잊지 마라. 제대로 구조도 못한 무능력한 박근혜정부를...
    -
    선거권을 가졌을때 올바른 투표를 하길 바란다. 너희 부모님세대와는 달리...

  • 8 17
    친일파 딸년

    그러게
    그네산성 한번 추석전에 봐야 한다니까

  • 57 1
    불신시대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6 57
    풋~

    이면박의.......국정원...사찰...이후로.......
    ....야당도..없어지고...투쟁도..사라진거지.?
    ..
    .....무슨...약점들을....잡혓길래..ㅉㅉㅉ..
    ...뻔하다.뻔해...
    .이미지..좋을.당시..박영선..
    갯벌.민영화..찬성한.거..보고....의심들더만...역시나..

  • 64 0
    이제는

    부끄럽지만 고등학생이 일어나야한다
    그러면 쥐살기 바쁜 대학생이 일어나 스튜던트파워가 다시 살아나야만
    대한민국이 살아난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