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李대통령 "공직자, 엄격한 윤리의식 가져야"

식품범죄-고리사채 등 민생범죄 척격 지시도

이명박 대통령은 24일 "법을 만드는 국회의원, 법을 집행하는 공무원, 법을 해석하고 적용하는 법조인들이 먼저 높은 책임감과 윤리의식을 가져야 한다"며 공직자의 윤리를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코엑스에서 열린 제46회 법의 날 기념식 기념사에 역대대통령중 최초로 직접 참석해 행한 연설에서 "성숙한 법치주의를 위해서는 국민에게 법을 지키라고 요구하기 전에 법을 다루는 사람들이 신뢰와 권위를 인정받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공직자들은 권한이 큰 만큼 사회적 책임도 막중하다"며 "공직자들은 더욱 엄격한 윤리의식을 가져야 한다. 법질서를 지키고 우리 사회 모든 부문의 윤리적 수준을 높여나가는 데 여러분들이 솔선수범해 주시기 바란다"며 거듭 윤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아직도 우리 사회 일부에서는 '법을 지키면 손해'라는 인식이 여전하고, 개인이나 집단의 이익을 위해 법을 무시하는 행태가 아직 사라지지 않고 있다"며 "법과 질서를 지키는 것이 안전하고 살고 싶은 나라를 만드는 필요조건임을 우리 모두가 분명히 인식할 필요가 있다"며 준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지금 경제가 어려워지면서 각종 민생범죄로 불안해하는 국민들이 늘고 있다"며 "특히 국민건강을 해치고 사회불안을 조장하는 식품안전 범죄, 아동이나 여성 등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한 범죄, 경제적 약자를 괴롭히는 고리사채 등과 같은 사회악은 더욱 엄격히 다루어 우리 국민들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나라를 만드는 데 앞장서 주시기 바란다"며 민생범죄 척결을 지시하기도 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용훈 대법원장을 비롯, 이강국 헌법재판소장, 김경한 법무부장관, 임채진 검찰총장, 김평우 대한변호사협회장 등 내빈과 법조인, 수상자 가족 등 약 8백여명이 참석했다.
이영섭 기자

댓글이 10 개 있습니다.

  • 5 4
    아카파

    내 평생소원이 있다면..
    이명박처럼 뻔뻔허게 한번 살아보는거다....
    하여간 조중동이 서민 생각해주는 소리 하구 자빠졌다.....

  • 9 7
    ....

    헐~ 윤리?
    하여간 위선의 끝이 어디인지...아니면 환자인지...

  • 9 5
    윤리

    윤리
    내년 칠순땐 과연 어떤 선물이 들어올까요?
    엄청 기대됩니다.

  • 8 7
    가져야

    가져야
    나만 빼고,
    니들 모두 다.
    이거뜨라.
    ㅋㅋㅋㅋㅋ

  • 5 5

    매일같이 개소리를 해대니 짜증나서 못살겠다.
    그 주둥아리 좀 닥치고 있으면 안되겠니?
    니가 하는 소리는 아무리 좋은 소리라도 의사전달이 되지 않잖아?
    왜 그런지는 너도 잘 알잖아.
    니가 사기꾼이라는건 온 세상이 다 알고 있으니 말이다.
    사기꾼이 왜 사기꾼일까?
    말은 해놓고 실천을 안하잖아.
    개소리 다 집어치우고 실천부터 해봐라.
    먼저 니 재산부터 국고에 귀속을 시키던지 가난한 자들에게 나눠주던지.
    당장 오늘부터 실천하고 그리고나서 개소리를 하던 뭘 하던 니 맘대로 해라.

  • 8 7
    ㅋㅋㅋ

    그러신가?
    근데 전과가 두자리 숫자 아니시던가?
    그건 공직자 시절이 아니어서 문제가 안되나?
    선거법 위반으로 걸린 것도 공직자 아니까 괞찮은거지?
    씨바

  • 8 3
    길수엄마

    말만으로 되나요?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도 맑지요...

  • 11 4
    꼴값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ㅎㅎㅎㅎㅎㅎㅎㅎㅎ
    아침부터 웃긴다...ㅋㅋㅋㅋㅋㅋㅋㅋ
    꼴값하는구나....ㅋㅋㅋ

  • 13 4

    딱 한마디만 더 이상은 아깝다.
    하하하하

  • 14 4
    에라이

    오.. 그러니까
    쥐바공은 '법을 집행하는 공무원'이 아니니까 예외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