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KBS "향후 3년간 1천명 감원", 다른 지상파들도 끙끙

디지털매체에 광고 뺏기는 마당에 코로나 사태로 치명타

광고수입 급감으로 올해 1천억원대 사업손실이 예상되는 KBS가 오는 2023년까지 직원 1천명을 줄이기로 해, 동일한 위기에 처한 다른 지상파 방송들도 그 뒤를 따를지 여부가 주목된다.

KBS 경영진은 24일 비공개 정기이사회에 제출한 ‘경영혁신안’을 통해 오는 2023년까지 정년퇴직 등 자연 순감 900명 외에도 100명을 추가로 감축해 직원 1천명을 줄이겠다고 보고했다.

현재 5천300여명인 직원을 4천300명으로 줄이겠다는 것.

앞서 KBS는 22일 비상긴축조치를 발표하면서 앞으로 법정 필수인력 등을 제외하고 신규 채용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이처럼 KBS가 극약처방에 나선 것은 1~5월 광고수입이 794억원으로 목표대비 355억원 미달하면서 360억원의 사업손실을 냈기 때문. 가뜩이나 유튜브 급성장 등 급속한 매체환경 변화로 광고시장을 빠르게 잠식 당하고 있는 와중에 코로나19 사태까지 터지면서 기업들이 광고를 크게 줄이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KBS는 올해 최소 1천억원, 최대 1천200억원의 사업손실이 예상되자 결국 감원 조치에 나선 셈이다.

KBS는 정부에 수신료 인상도 요구하고 있으나, 코로나 사태로 대다수 국민이 타격을 입고 있는 마당에 수신료 인상은 사실상 실현불가능한 상황이다.

문제는 MBC, SBS 등 다른 지상파방송들도 광고 급감으로 대규모 적자 위기에 몰리기란 마찬가지라는 점이다.

MBC의 경우 지난해 965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으며 올해는 적자 규모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박성제 MBC 사장은 이에 지난 7일 MBC를 방송법상 ‘공영방송’으로 명문화해 KBS·EBS처럼 수신료를 받을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KBS의 강력 반발로 실현가능성은 거의 없다.

SBS노조는 최근 대주주인 태영건설이 지분매각을 하려는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는 등, SBS도 뒤숭숭한 상황이다.
박도희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19 개 있습니다.

  • 1 1
    더 짜르고 문 닫아라

    민경욱같은 놈을 키워낸 공영방송 필요 없다. 국고낭비 그만 해라.

  • 4 0
    감원대신 급여 50% 삭감하라.

    하는일 별로없이, 고액의 연봉을 받으며,
    공무원처럼 정년퇴직이 보장되는 꿀빠는 직장이 케비에스다.
    엔지니어직 빼고는 다 비정규직으로 전환해라.
    부끄럽지도 않냐.
    강원도 산불났을때에 재난 주관 방송사로의 역할은 없었다.

  • 4 2
    그러게

    종편에 광고 뺏기지 말고
    종편들을 없애는데 앞장서라니까
    작은 나라에 방송이 너무 많다
    종편애들은 대기업이 광고 안바치면 뉴스시간에
    엄청나게 조진다

  • 3 1
    역지사지

    우선순위.
    쥐 닭때 잘나갔던 황.김등
    부역자들 부터 쳐내야 함.

  • 5 0
    김영철

    시청료 없애고,
    자체 구조조정 3천명 정도 하라.
    만약, 이러고도 힘들다면 KBS 없애라 !!!!!!!!!!!!!!!!!!!!!!!!!!!!!!!!!!!!!!!

  • 5 0
    박동석

    전에 다니던 직장 (주)대우에서 실시했던 경영혁신한 방법을 제안한다. 일단 급여를 30% 줄이던지, 인원을 30% 줄이던지 회사가 선택하여 즉시 시행하라
    일단 가장 빠른 방법으로 회사를 정상화 시키고 생산성에 따라 임금을 다시 정하면 된다. 머뭇걸일 필요 없다. 그래서 좋은 일자리 일 것인다.

  • 25 1
    시청료 폐지하라

    요즘 KBS 보는 사람이 있나?
    그리고 강제로 뜯어가는 시청료는
    무조건 폐지하라. !!!!!!!!!!!!!!!!!!!!!!!!!!!!!

  • 29 0
    에이 치사한 놈들아

    그게 감축 경영이냐, 수익이 없으면 직원 놈들 연봉부터 줄여라, 1억 넘는 놈들이 대다수인 직장은 kbs 밖에 없다, 기존 직원들 기득권은 절대 손대지 못하게 하고, 신규 직원은 안뽑겠다고, 그러니 청년 일자리가 줄어 드는 거야, 1억 짜리 1명 줄이면 5천 연봉 청년 둘 뽑는다.

  • 9 0
    maru

    "KBS 경영진은 2023년까지 정년퇴직 등 자연 순감 900명 외에도
    100명을 추가로 감축해 직원 1천명을 줄이겠다고 보고했다" 라고?

    kbs!
    시방 장난하냐!
    2023년까지 겨우 100명을 감축?
    지금 은행들, 항공업계, 제조업계. . .중소기업은 물론 대기업들 까지
    명퇴, 구조조정, 무급순환휴직 등등으로 난리인데 겨우 100명을?
    장난하냐?

  • 5 1
    김제동이가 왜 고액 출연료 받아쳐먹나

    진짜 이해 안되 물어봅시다.
    KBS 본사에 1억수천만원씩 받으면서 하루종일 신문 쳐보다가 퇴근하는 직원도 많은데 왜 김제동, 최강욱, 되도 않는 교수 나부랭이들을 1회 출연료 1천몇백만원씩 주면서 정작 방송해야될 기자, 피디들은 놀고 먹는 거요?
    KBS 직원들은 자존심도 없나? 김제동이가 지들 몇달치 월급 1회 출연에 쓸어가는데 왜 입닫고 있는 거요?

  • 4 1
    필요없는방송사다 !

    경영을조까치하잔어 ~
    어눌한 우리말하는 검둥이 흰둥이 혼혈잡종새끼들을고용해서
    개소리만쳐씨부리는 방송하고자빠졋는데 경영이좋을리가있겟냐 ?

  • 6 0
    선권

    잔치는 끝났다
    현실은 냉혹하다

  • 0 2
    우파코인 먹으러 가라

    유튜브 계정 파라
    채널 얼어 우파코인 먹어라
    문재앙 씹으면 월 수억 번다

  • 3 0
    전원 비정규직으로 전환하라

    요즘 세상에 정규직 철밥통이 웬 말이냐
    국민혈세 빨아먹는 KBS 정규직 없애라

  • 9 0
    더 줄여야함

    KBS는 1천 명 정도 줄인다고 해도
    여전히 다른 방송국 보다 방만한 방송국.
    놀고먹는 직원 바글바글.
    다른 방송국은 몇 백 명만 줄여도
    엄청나게 줄인 거지만
    KBS는 아예 절반 쯤은 뚝 잘라내야
    허리띠 졸라맸다고 할 수 있는 수준.
    공짜로 시청료 가져가서 그만큼 방만하게 경영되고 있다는.

  • 6 0
    시민

    미국 특파원 완전 줄여라!
    미국 산불뉴스 각종사건 사고 뉴스 왜그리 많이하는데
    나는 하나도 관심 없다 !!

  • 4 0

    공중파 정권의 앞잡이 노릇 그만 하자,,,
    존재 가치도 없는,,,
    공영? ㄱ ㅐ나줘라,,,

  • 31 0
    직원 한명당 1억이었다는 고백

    저 쥑일 놈들

    시청료 받아서

    하루 종일 놀명서 월 천을 했던 게야

  • 5 0
    주방장

    무보직 억대연봉들 다자르고
    김정은 발이나 빠는 뉴스나 프로도 바꿔
    볼거 많은데 재미없는거 보겠냐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