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이인영 "선거중이라도 야당 지도부와 무조건 만나겠다"

"장기전에 대비해 경제상황 예의주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1일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해 "고통 받는 국민을 지원하는데 여야가 있을 수 없으며, 하루빨리 국민에게 현금을 전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실행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저 역시 국민께 긴급재난지원금이 가장 빠른 시간 안에 전달될 수 있도록 선거 중이라도 야당 지도부와 아무 조건 없이 만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장기전에 대비해 경제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긴급한 대책을 언제든 세울 수 있도록 비상한 대책도 소홀히 하지 않겠다"며 추가 대책을 예고하기도 했다.

그는 "비상한 상황인 만큼 충분한 토론은 물론이고 더 비상한 조치가 우선이어야 한다"며 "당장 필요한 긴급한 결정을 해나가면서도 고집부리지 않고 야당을 비롯한 각계의 의견을 경청하겠다. 야당의 건설적 제안에 귀를 열고 충분히 듣겠다"고 말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일부 야당에서 세금 퍼주기니 하며 재정건정성을 문제 삼고 있지만 지금은 국민의 삶을 지키는 게 최우선 과제"이라며 "재정 여건도 충분히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이며 당정의 지원 대책이 코로나19로 많은 어려움을 감내하는 국민과 지역경제에 힘이 되기를 바란다"고 가세했다.
강주희 기자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