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文대통령 재산 19억, 靑 참모진 평균 14억 8천만원

김현종 58억, 김조원 33억...다주택자 14명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해보다 6천600여만원 줄어든 19억4천9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공개한 문재인정부 정기 공직자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본인 재산은 예금 증가와 소유 토지.빌라의 공시지가 상승으로 9천여만원 늘었다.

그러나 지난 해 별세한 모친 고 강한옥 여사의 재산 1억5천여만원이 등록 제외되면서 6천600여만원 하락했다.

문 대통령은 경남 양산의 대지.임야,도로.주차장과 제주시 땅 등 2억1천900만원의 토지와 3억6천만원 상당의 양산 사저를 신고했다.

또 본인 명의 예금 9억3천만원, 김정숙 여사 명의 예금 6억1천만원을 신고했고, 본인 명의 자동차 1대와 지적재산권 9건을 등록했다.

청와대 참모진 46명의 평균 재산은 지난 해 14억9천만원에서 소폭 감소한 14억8천750만원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참모는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으로, 지난 해보다 5억5천만원 증가한 58억5천100만원을 신고했다. 충남 태안 임야와 서울 용산 아파트, 배우자 명의 강남 대치동 상가 20억원, 예금 38억원 등이다.

김조원 민정수석이 지난 해보다 3억6천여만원 증가한 33억4천만원, 이호승 수석이 4억5천만원 증가한 28억3천만원, 박영범 농해수비서관이 27억4천50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노영민 비서실장은 24억1천900만원, 김상조 정책실장은 21억9천200만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20억4천300만원을 신고했다.

청와대 참모진 가운데 다주택자는 14명이었다. 수도권 다주택자(분양권 포함)은 지난 해보다 5명이 줄어든 6명으로 나타났다.

김조원 민정수석은 서울 강남 도곡동과 배우자 명의의 송파구 잠실동 아파트, 이호승 경제수석은 성남 분당에 본인과 배우자 명의 아파트 2채, 김애경 해외홍보비서관은 서울 중구 아파트와 고양시 아파트, 김거성 시민사회수석은 재건축에 들어간 서울 은평구 다세대주택과 구리시 아파트 1채를 신고했다.

강문대 사회조정비서관은 강서구 등촌동의 본인과 배우자 명의 아파트 2채, 여현호 국정기록비서관은 본인 명의의 과천 재개발 아파트 분양권과 서울 마포 공덕동 아파트를 신고했다. 강 비서관은 지난 해 재산신고 이후 '모친부양'을 사유로 들었고, 여 비서관은 신고서에 '재개발이 완료되면 현재 주택을 처분할 것'이라고 기재했다.

이밖에 노영민 비서실장, 김외숙 인사수석, 황덕순 일자리수석, 김광진 정무비서관, 조성재 고용노동비서관, 강성천 산업정책비서관, 윤성원 국토교통비서관 등이 2주택 이상을 신고했다.

노영민 비서실장은 앞서 지난 해 12월, 수도권에 다주택을 보유한 비서관급 이상 고위공직자들에게 6개월 이내에 한 채를 제외하고 처분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김연명 사회수석은 고양시 아파트 1채를 매각해 1주택자가 됐다.

박진규 통상비서관은 강남 오피스텔를 매각했지만 실거주 중인 과천시와 '세종시 근무로 인한 소유'로 해명했던 세종시의 아파트는 유지했다. 지난 해 서울 은평구 다세대주택과 구리시 아파트 2채, 양평군 연립주택 등 4채를 신고했던 김거성 시민사회수석은 배우자 명의의 아파트 1채와 자녀 명의의 연립빌라를 매각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에 대해 "현재 개별적으로 매각 노력을 하시는 분도 계시고, 부모님 봉양 등 불가피한 사유로 인해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다주택 해소를 권고한 노영민 비서실장이 2주택을 유지한 것에 대해선 "작년 12월의 권고는 수도권 내에 해당하는 것"이라며 "노 실장은 수도권에 1채, 비수도권에 1채를 보유하고 있어서 이 기준에는 해당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최병성 기자

댓글이 9 개 있습니다.

  • 2 0
    선권

    전부 김정은한테 상납할거지? 평소 행동대로 ㅋㅋ

  • 0 0
    -

    -----

  • 0 0
    -

    -----

  • 1 0
    기본소득은 진보가아니라 신자유주의

    에 포함된 개념이므로 보수의 정책이어야맞다.
    자본이 신자유주의를 자본의 무한이윤추구로
    왜곡하는것을 원래의 취지대로 기업과 가계의 자유시장을 보호
    하고 가계의 소득이줄면 시장을 정상화하기위해 기업법인세인상과
    가계의 교육 육아 급식등 보편복지를 강화하여 조정하는것이지
    시장을 없에자는게 아니다. 신자유주의를 왜곡하는것은 오히려
    자본의 무한탐욕이다.

  • 0 0
    -

    -----

  • 1 0
    기본소득은 진보가아니라 신자유주의

    에 포함된 개념이므로 보수의 정책이어야맞다.
    자본이 신자유주의를 자본의 무한이윤추구로
    왜곡하는것을 원래의 취지대로 기업과 가계의 자유시장을 보호
    하고 가계의 소득이줄면 시장을 정상화하기위해 기업법인세인상과
    가계의 교육 육아 급식등 보편복지를 강화하여 조정하는것이지
    시장을 없에자는게 아니다. 신자유주의를 왜곡하는것은 오히려
    자본의 무한탐욕이다.

  • 0 0
    -

    -----

  • 1 0
    기본소득은 진보가아니라 신자유주의

    에 포함된 개념이므로 보수의 정책이어야맞다.
    자본이 신자유주의를 자본의 무한이윤추구로
    왜곡하는것을 원래의 취지대로 기업과 가계의 자유시장을 보호
    하고 가계의 소득이줄면 시장을 정상화하기위해 기업법인세인상과
    가계의 교육 육아 급식등 보편복지를 강화하여 조정하는것이지
    시장을 없에자는게 아니다. 신자유주의를 왜곡하는것은 오히려
    자본의 무한탐욕이다.

  • 10 1
    ㅁㅁㅁ

    비서진 3명중 1명이 다주택자이니 이 것들에게 부동산 투기를 뿌리뽑아주는 것을 기대 않는다. 이재명이 같은 송곳 대통령이 나와야 부동산 불로소득 일거에 때려 잡을 수 있다..어리버리 어벙벙으로는 어림없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