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이인영 "n번방 가담자들의 신원공개 불가피"

"20대 국회 종료되기 전 관련 법안 통과 시킬 것"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4일 '텔레그램 n번방' 파문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명단 공개가 필요하다고 지시한 만큼 가담한 이들의 신원공개도 불가피하다"며 회원 26만명 신원공개를 주장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실행회의에서 "n번방 사건 범죄자들에게 국민 심판의 철퇴를 내려야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그동안 우리 사회는 음란 범죄에 지나치게 관대해왔으며 이번 사건을 불법음란물 대청소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n번방 사건 이전의 대한민국과 그 이후 대한민국은 달라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회에서도 n번방 재발 금지 3법이 20대 국회가 종료되는 5월 이전에 통과되어서 성범죄 경종을 울리도록 하겠다"며 "일회적인 분노를 넘어 우리 사회의 정상화를 위해 과거와 과감하게 절연하는 용기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아동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n번방 사건은 피해 여성들의 삶을 송두리채 파괴한 극악무도한 범죄 행위"라며 "민주당은 이번 사건 피해자들의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모든 행태의 성범죄를 추방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성착취 영상물 생산자·구매자·소지자에 대한 처벌 강화 ▲불법 촬영물 추적 시스템을 활용한 신속 삭제 지원 서비스 구축 ▲피해자 지원 방안 강화 등을 공언했다.
강주희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3 개 있습니다.

  • 5 0
    소속기관도 공개하라

    공직자의 경우
    소속기관도 함께 공개하라

  • 7 0
    김학의부터 재수감하라

    3억 뇌물도 공소시효 지났다고 무죄 동물짓 동영상도 무죄라고 검찰이 선포하였다 2런 2런 개같은 짓이 달나라가는 세상에서 자행되고 있다. 그러니 개상도검찰 55년 집권시 얼마나 많은 검새들이 농단을 하고 죄를 면죄 받았을가? 공수처 발족하면 모두 재수사하고 감옥에 다시 쳐넣어라 그렇치 않고서는 이같은 성범죄는 다스리지 못한다. 더러운 검새들 헐이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