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한상혁 "취임후 변론? 직원들이 철회신청 빠트린듯"

박대출 "손흥민이 명단에 있는데 경기 안나가면 대표 아니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은 21일 취임 후 변론 논란에 대해 "제가 변론했다는 것은 앞부분은 명백히 오보이고 휴무를 신청하는 과정에서 조금 사무적인 실수가 있었던 듯 하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퉁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경진 무소속 의원이 '취임 후에도 <오마이뉴스> 기자를 변론하며 변호사법 등을 위반했다'는 <조선일보> 보도에 대해 묻자 이같이 답했다.

이에 김 의원이 '담당변호사 변경 신청 등 빼는 조치가 있었어야 하지 않냐'고 지적하자, 한 위원장은 "담당변호사 철회신청을 다했는데 직원들이 그 부분을 빠트린 듯하다"고 해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자세히 살피지 못 한 부분이 있으나 저는 변론 안 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럼에도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 등이 거듭 질타하자, 한 위원장은 "해당 사건의 변호인으로 선임계를 낸 것은 법무법인 '정세'의 문제이고 저는 담당 변호사로서 등재돼 있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박 의원이 '손흥민 선수가 국가대표 명단에 등재돼 있는데 경기에 안 나가면 국가대표가 아니냐'고 따지자, 한 위원장은 "그건 서류상의 문제"라며 "법원에서 처리를 못한 거다. 그럼 저는 국가대표 명단에서 빠진 거라고 보면 되겠다"고 맞받았다.

한 위원장은 그러면서 "결론적으로 그 소모적인 논쟁을 야기한, 최초 보도했던 신문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고 <조선>에 대한 법적대응 방침을 밝혔다.
이지율 기자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0 3
    황제조국 재임명하라 씹세끼야

    ......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