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홍영표 정개특위 위원장 "선거법, 여야합의 바람직"

"패스트트랙안 중심으로 논의하지만 그대로 고수하진 않을 것"

홍영표 신임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은 18일 "위원장으로서 여야가 합의할 수 있는 선거법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홍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저는 선거법이야말로 여야 간 합의로 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선거법 뿐만 아니라 정당법, 정치자금법, 선거연령 인하 등 중요한 사안들도 있기 때문에 저는 다음 주부터라도 정개특위를 빨리 가동시켜서 본격적인 논의를 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패스트트랙에 올라간 선거법개정안에 대해선 "국회법에 적법한 절차에 따라 제출된 안이기 때문에 그 안이 중심이 돼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그 안을 그대로 고수한다는 뜻은 아니다. 합리적인 대안을 제시하고 현실적인 합의방안이 있다면 고집할 생각은 없다"고 유연한 입장을 취했다.
이영섭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0 0
    영표야 필리버스터 330에 하는거냐

    ......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