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바른미래-평화-정의 "황교안의 靑회동 제안 환영"

손학규 "늦었지만 잘한 것"

더불어민주당에 이어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도 15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대표간 회동을 제안한 데 대해 환영 입장을 밝혔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이날 최고위 회의후 기자들과 만나 "며칠 전에도 황 대표에게 5자 회담을 제의하면서 참여해달라고 했다"며 "늦었지만 잘한 것"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어 "얼마나 생산적인 회담이 될지는 모르겠으나 반일감정이나 민족감정에 의존하는 한일문제 해결은 조심스럽다"며 "국익을 위해, 기업활동의 적극적인 연계를 위해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환영한다"며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이 시급하다. 추경예산, 선거제 개혁, 검찰개혁 등 현안이 산적해 있다. 황 대표의 5당대표 회동 제안은 만시지탄이지만, 그래도 한시바삐 만나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모여서 흉금을 터놓고 머리를 맞대면 풀지 못할 일이 없다"며 "청와대의 조속한 답변과 각 당의 호응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정의당 김종대 수석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황교안 대표의 결정은 늦은 감이 있지만 환영의 뜻을 밝힌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국민들의 분노는 들끓고 있고, 선거를 목전에 둔 아베 정부의 폭주는 어디로 튈지 예측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한 손이라도 더 보태서 밀려들 파고를 함께 막아내야 한다. 그래도 나라가 위급할때는 정치권이 일을 한다는 말을 국민들에게 들어야 할 것 아닌가"라며 " 청와대는 한시라도 빨리 테이블을 구성해 회담을 진행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지율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2 개 있습니다.

  • 0 0
    `

    `````

  • 0 0
    다스뵈이다 69-대림동여경페이크뉴스

    963,370 views
    대림동이 아닌 구로동이었고..
    지나가던 남자는 시민이 아닌 교통경찰이었다..
    결국 남녀대결구도로 20대 지지율을 낮추려는..
    목적의 가짜뉴스를 친일매국집단이 유포한 작전
    으로 보인다..
    결론은 속보로 나오는 뉴스는 무조건 팩트체크
    해야 한다는것..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