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정의당 "우정노조 파업 결의, 살고자 하는 절박한 외침"

"죽음의 행렬 앞에 재정여건 핑계가 정부기관 할 소리냐"

정의당은 25일 전국우정노동조합이 파업을 가결한 것과 관련, "이번 파업 결의는 집배노동자들이 살고자 하는 절박한 외침이다. 옆에서 죽어가는 동료 집배원을 살려달라는 지극히 정당한 요구"라고 강조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올해만 벌써 9명의 집배원 노동자가 과로사로 숨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노동자 연평균노동시간보다 연간 약 700시간을 더 일하는 게 집배원 노동자"라면서 "2010년 이후 82명의 노동자가 과로사로 유명을 달리했다. 지난달 30대 집배원은 ‘피곤해서 잠을 자겠다’는 말을 남긴 채 그대로 깨어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돈이 없다며 우정사업본부는 인력 증원 약속을 손바닥 뒤집듯 뒤집고 지키지 않고 있다"며 "이 참담한 죽음의 행렬 앞에서 재정여건 핑계를 대는 것이 정부기관이 할 소리인가"라고 질타했다.

그는 "과로사회, 죽음의 사회를 근절하기 위한 대책 마련에 정의당도 계속 발 벗고 뛰겠다. 집배노동자들의 건강권을 지키기 위한 투쟁이 승리할 때까지 함께할 것을 약속드린다"며 우정노조에 대한 전폭적 지지 입장을 밝혔다.
이영섭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0 0
    야수의 심정으로 탕탕

    살고자하면 죽을 것이요 죽고자 하면 살 것이다.
    나라를 위해 희생하는 자는 이제 찾아볼 수 없게 된 것인가?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