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대화재...첨단-지붕 붕괴

파리 시민들 눈물 흘리며 현장 지켜봐…각국 정상, 조속한 진화 당부

프랑스 파리의 상징으로 최대 관광명소 중 한 곳이자 역사적 장소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 저녁(현지시간) 큰불이나 지붕과 첨탑이 붕괴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파리시와 프랑스 내무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50분께 파리 구도심 센 강변의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 쪽에서 시커먼 연기와 함께 불길이 솟구쳤다.

경찰은 즉각 대성당 주변의 관광객과 시민들을 대피시켰고, 소방대가 출동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발생 시점에서 네 시간 가까이 불길이 잡히지 않고 있다.

건물 전면의 주요 구조물은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보수 공사를 위해 첨탑 주변에 촘촘하게 설치했던 비계에 연결된 목재와 성당 내부 목재 장식에 불이 옮겨붙으면서 진화작업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소방당국은 건물 붕괴 위험 때문에 공중에서 많은 양의 물을 뿌리는 것은 해결 방법이 아니라고 언급했다.

안 이달고 파리 시장은 소방당국이 (전면부) 주요 구조물로 불길이 번지는 것은 막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불이 난지 1시간여 뒤 나무와 납으로 만들어진 첨탑이 무너졌을 때는 파리 도심 전역에서 노트르담 대성당 위로 치솟는 짙은 연기를 볼 수 있을 정도였다.

프랑스2 방송이 전한 현장 화면에서는 후면에 있는 대성당 첨탑이 불길과 연기 속에 무너지는 모습도 잡혔다.

로이터통신 등은 현장에서 아직 사상자는 보고되지 않았고 검찰이 화재 원인에 대해 수사에 나섰다고 전했다.

노트르담 대성당의 남쪽 정면에서 두 블록 거리의 5층 발코니에서 화재를 지켜본 자섹 폴토라크는 로이터통신에 "지붕 전체가 사라졌다. 희망이 없을 정도다"라고 말했다.

파리에 사는 사만다 실바는 "외국에서 친구들이 오면 노트르담 대성당을 꼭 보라고 했다"며 "여러 번 찾을 때마다 늘 다른 모습이었던 노트르담대성당은 진정한 파리의 상징이다"라고 안타까워했다.

현장에서 투입된 경찰관은 "모든 게 다 무너졌다"며 허탈해했다.

소방당국은 오후 9시 30분께 "앞으로 1시간 30분이 진화 여부를 결정하는 데 중요한 시기가 될 것 같다"고 밝혔다.

경찰은 보수 공사를 위해 설치한 시설물에서 불길이 시작된 것으로 보면서 사고에 무게를 두고 있다.

프랑스2 방송은 경찰이 방화보다는 실화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엘리제궁에 따르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오후 8시로 예정된 대국민 담화도 전격 취소한 채 화재 현장으로 이동했다.

마크롱은 현장이동 전에 트위터에서 "매우 슬프다. 우리의 일부가 불탔다"고 했다.

마크롱은 당초 이날 1∼3월 전국에서 진행한 국가 대토론에서 취합된 여론을 바탕으로 다듬은 조세부담 완화 대책 등을 발표할 예정이었다.

현장 근처에 있던 파리 시민들은 충격을 호소하며 울먹거리는 모습이 여러 곳에서 목격되기도 했다.

안 이달고 파리 시장은 현장에서 취재진에 "안에는 많은 예술작품이 있다. 정말 큰 비극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은 파리의 구도심 시테섬 동쪽에 있는 성당으로, 프랑스 고딕 양식 건축물의 대표작이다.

빅토르 위고가 1831년 쓴 소설 '노트르담의 꼽추'의 무대로도 유명하고, 1804년 12월 2일에는 교황 비오 7세가 참석한 나폴레옹 보나파르트의 대관식이 열린 곳이기도 하다.

1163년 공사를 시작해 1345년 축성식을 연 노트르담 대성당은 나폴레옹의 대관식과 프랑수아 미테랑 전 대통령의 장례식 등 중세부터 근대, 현대까지 프랑스 역사가 숨 쉬는 장소이기도 하다.

하루 평균 3만명의 관광객이 찾을 정도로, 파리에서 가장 인기 있는 관광명소로 꼽히는 곳이다.

각국 정상도 신속한 진화를 당부하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한 엄청나게 큰 화재를 지켜보려니 너무도 끔찍하다"며 빨리 조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파리에서 일어난 일에 큰 슬픔을 느낀다"며 파리 시민들을 위로했고,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도 파리 시민과 진화작업에 나선 소방대원들을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이 14 개 있습니다.

  • 0 0
    콰지모도

    어 !
    불났네 !
    노틀담의 곱추.....
    빅톨 위고 !!!안소니 퀸 25 時 !???????????
    보통의 인물이 아니였어!
    역시..흠 ..흠..

  • 1 0
    살라딘

    파티마의 증언도 모르냐? 마지막 교황은 사제들의 시체를 밟고 나갈거라고

  • 1 0
    바바뱅가

    몇십년뒤 이슬람이 유럽 잡으면 다 뭉개버릴겨

  • 1 1
    추카할일이로다

    십자군원정전쟁으로 파괴와약탈 강간살인 온갖
    싸가지없는짓은 다 저지른새끼들이 카톨릭집단

  • 2 1
    교황

    이 지상의 마왕.
    신부는 성경에 없는 직책이다.
    하나님이 이들에게 경고를 보낸 것이다.

  • 2 1
    징벌이 낫다

    악마들이 집에 하나님이 징벌을 내렷다.

  • 1 1
    111

    한반도 평화 운운한

    바티칸카톨릭 멸망이 가까와졋다고 다들이야기하지

    철탑이무너져서 불타서 환호한자들이 더많다

    노란리본 바티칸 로마청 시국멸망이 가까와지고잇다

    저 성당이 2차 세계대전때도 멀쩡햇다고하잖니

    69에서도 저 성당은 멀쩡햇지

    이번에불타서 무너진것이다

  • 3 3
    ㅋㅋㅋㅋ

    마크롱 이새끼도 참 문재앙 ㅋ

  • 2 2
    류촉새

    브라보 ♥♥♥

  • 2 3
    4월 16일

    세월호 침몰

    5년 후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큰불....음..

    세월호의 안타까운 죽음에 하느님도 이런 성당이 인간세에 뭐 필요하냐고 자진발화?...

  • 2 2
    파리에...

    그뤠잇~ 네고시에이터~
    시베리아 야생 백두산 타이거~
    특전사 출신~
    korea 프레지던트 문!!!! 만 있었어도...참..아쉽네.

  • 3 3
    강원 산불 완벽 진화

    정말

    든든합니다

    대한민국은

    문재인

    이해찬

    이낙연

    보유국이다

  • 3 0
    루불박물관 생각나네

    약탈의 3대창고...영국 미국 프랑스
    박물관에는 전세계에서 약탈한 보물들로 가득한데 주둥이로는 평등 박애 자유

  • 0 0
    111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