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정의당 "김학의 수사 무마됐다면 황교안도 조사대상"

"황교안, 묵묵부답으로 일관말고 입장 밝혀라"

정의당은 15일 김학의 전 법무차관 성접대 은폐와 관련, "당시 법무부장관이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또한 묵묵부답으로 일관할 것이 아니라, 즉각 입장을 밝히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법무부 핵심 인사에 대한 수사가 무마됐다면 장관도 명백한 조사 대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아울러 "사건의 배후에 박근혜 청와대가 있었으며, 청와대가 개입해 수사의 방향을 틀었다는 사실도 드러났다"며 "권력 최상부도 철저히 조사해 어느 단위에서 은폐했는지 명명백백히 드러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조사단 기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뭉개고 감출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면서 "다른 차원의 조사방식으로 청와대 개입 사실과 법무부 차원의 은폐가 있었는지 밝히고, 끝까지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태견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3 개 있습니다.

  • 7 0
    윤중천이를 먼저 압수수색 구속

    ,

    그러면 순서대로 일이 착착 풀린다

    ,

  • 0 0
    '

    '''''

  • 13 0
    박근혜때 법무차관 약물특수성폭행의혹

    별장접대 대상은 주로 법조계 고위층들이었지만..
    "전·현직 군장성-미군 간부도 '별장 접대' 대상이었다"
    http://news.jtbc.joins.com/html/853/NB11782853.html
    입법 사법 행정의 3권분립이 되있어야 정상이고
    다만 그들이 끼리끼리 비리카르텔을 못만들게
    공수처를 시행해서 제대로된 3권분립을 해야한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