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세월호 이후 끊긴 '인천∼제주 여객선' 사업자 선정과정 의혹"

김영춘 "절차상 하자 없었다" vs 정운천 "감사원 감사 청구해야한다"

2014년 4월 세월호 참사 이후 끊긴 인천∼제주 항로 여객선 운항을 재개하기 위한 신규 사업자 선정 과정에 의혹이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정운천 바른미래당 의원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해양수산부 국정감사에서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이 지난 4월 인천∼제주 항로 내항 정기 여객운송사업 공모를 통해 D업체를 신규 사업자로 선정했는데, 이 과정에 석연치 않은 의혹과 안전문제가 제기되고 있다"며 "소송이 걸려 있고 청원도 들어와 있다"고 말했다.

참여업체별 점수가 채 1점도 차이가 나지 않는 경합이었으나 D업체가 특혜를 받아 선정된 의혹이 있다는 것.

정 의원은 "2015년 개정된 해운법에 따라 신규 사업자 선정에서 안전성 항목이 강화됐는데, 사실상 D업체와 같은 회사로 볼 수 있는 모회사는 3년간 2번의 해양사고 이력이 있어 1점이 감점돼야 했지만, D업체 명의로 입찰에 참여해 감점을 피했다"며 "D업체는 모회사의 70% 이상 지분을 가진 종속회사다. 입찰 발표에 모회사 대표가 참여하고 D업체와 모회사의 임원진이 서로 교류하는 것을 볼 때 두 회사를 다른 회사로 봐야 하는지 의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D업체가 신규 사업자 입찰 공고가 나기 3개월 전 이미 선박을 구매한 데 대해서도 "계약금 96만달러, 연간 임대료만 60억원, 하루 용선료만 약 2천만원에 달한다"며 "첫 운항이 내년 하반기임을 고려하면 운항 전 100억원 이상의 손해를 보는 셈인데 선정될 것을 알고 구매한 것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이어 "해당 선박의 선령은 1년 9개월인데, 통상대로 심사에 점수를 적용하면 2점이 감점돼야 하지만 9개월을 감해 1점밖에 감점되지 않은 것도 의혹"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공모 1개월 전 당시 D회사 대표가 국토해양부 고위공직자 출신 J씨라는 점과 인천지방해양수산청 출신 P씨가 D회사의 임원으로 재직했다는 점에서 선정 과정에 강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영춘 해수부 장관은 "선정 이후 말들이 많아 직접 인천청장과 담당자들을 불러 꼼꼼히 따져 묻는 청문을 했다"며 "적어도 절차상 하자는 발견하기 어려웠다"고 해명했다.

그러자 정 의원은 "의혹으로 소송이 걸린 사건을 문제없다는 식으로 말해서는 안 된다"고 호통을 치며, 황주홍 농해수위원장에게 "위원회 차원에서 감사원 감사를 청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지율 기자
daum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1 1
    적폐*참수

    나라팔어먹을놈들 친일매국노놈들아 천벌받어라
    니들만 사라지면 나라깨끗해진다
    개한당,똥바른당 자슥들 자한당쓰레기들 모두 자멸해라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