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민주당 “아베의 위안부 후속대책 불수용 매우 유감”

“10억엔 출연 외에 어떤 책임 다했나”

더불어민주당은 12일 일본 아베 총리가 우리정부의 위안부 후속 대책에 대해 '절대 수용 불가' 입장을 밝힌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고 비판했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아베 총리는 ‘일본 측은 성의를 갖고 한일합의를 이행해 왔다. 한국 측에도 계속 이행을 요구할 것’이라며 한 치도 물러서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일본이 10억 엔을 출연한 것 외에 위안부 합의에 대해 어떠한 책임을 다했는지 답해야 한다”며 “위안부 합의에 담긴 일본의 진심어린 사죄와 반성의 모습은 합의 이후 온데 간데 없이 소녀상 이전만을 요구하며 우리 국민의 정서적 반감만 부추기지 않았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위안부’ 피해자들이 바라는 것은 일본 정부의 ‘법적 책임’ 인정이다. 법적 책임에 기초한 공식적인 사과와 법적 배상이 있어야 피해자들의 명예회복도 이뤄질 수 있다”며 “일본에 의한 반인륜적 범죄가 재발하지 않기 위해서도 일본의 태도 변화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진심어린 사과를 촉구했다.

그는 또한 "아베 총리가 평창올림픽 참석에 대해 ‘미정’이라고 밝힌 점은 문재인 정부의 한일 ‘위안부’ 합의 입장에 대한 반발에서 기인한 점에서 부적절한 발언"이라며 “‘평화의 제전’인 올림픽을 정치 현안과 연결시키는 것이 타당한지에 대해 재검토를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나혜윤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2 개 있습니다.

  • 1 0
    우진수

    모두가 지도자 잘못만난 탓 아닌가?

  • 1 0
    아베는 반발할수록

    더 깊은 수렁에 빠지는 것이지
    못난놈이 그럴수록 온세상에
    지들이 한짓 광고하는 줄 모르고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