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민주 "정운찬 731발언, 외신에 보도될까 걱정"

"정운찬, 박정희가 독립군에 지원한 것으로 알고 있나?"

정운찬 국무총리가 6일 대정부질의 답변 과정에 일제 731부대를 "항일독립군"에, 마루타를 "전쟁포로"라고 실언한 데 대해 민주당이 "너무 황당해 말문이 막힌다"고 개탄했다.

송두영 민주당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국제 망신거리다. 외신에 보도될까 더욱 염려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송 부대변인은 "정 총리는 오늘 나치를 레지스탕스라고 말한 것과 같다"며 "731부대는 일제 관동군 산하 세균전 부대로 1936년부터 45년까지 전쟁포로와 민간인 3천여명을 대상으로 생체실험을 자행했다"고 꼬집었다.

그는 더 나아가 "박정희 전 대통령이 만주국 군관에 지원하면서 혈서를 제출했다는 내용이 담긴 만주신문이 공개됐다는 보도가 있었다"며 "정운찬 총리가 박정희 전 대통령이 독립군에 지원한 것으로 잘못 알고 계실까봐 더욱 염려된다"고 비아냥거렸다.
김동현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3 개 있습니다.

  • 1 0
    마루타총리!

    - 작성자 본인이 삭제했습니다 -

  • 5 0
    경축!마루타총리탄생

    [세종시]백지화 총대 맨 [마루타 총리]!

  • 7 0
    Ghost JIN

    좋을글 잘읽고 갑니다.
    오늘하루도 행복하세요 ㅎㅎ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