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검찰 "세월호 모형시험 결과 은폐 아냐"…이재정 의혹제기에 반박

이재정, 시험결과 고의 은폐 의혹 제기…검찰 "데이터 잘못돼 증거로 못 쓴 것"

세월호 침몰 원인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세월호 모형선으로 운행시험을 벌인 결과를 은폐했다는 의혹이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되자 검찰이 사실이 아니라며 반박에 나섰다.

대검찰청은 14일 세월호 모형시험 경위에 관한 설명자료를 내고 "제기된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검찰은 세월호 침몰 사고를 조사 중이던 2014년 5월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에 실제 세월호보다 42배가량 적은 모형선으로 당시 운항 상황과 유사한 환경에서 시험운항을 하는 '자유항주시험'을 했다.

모형선을 통해 사고 당시 상황을 그대로 재연하면서 침몰원인으로 지목됐던 급변침(급격한 방향 선회)이 실제로 발생했는지를 따져보려는 것이었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날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에서 "검찰이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에 발주한 세월호 모형시험 결과, 검찰이 주장하는 급변침이 없다는 실험결과가 나왔는데도 이를 은폐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검찰은 설명자료에서 "사고 관련자들의 유죄를 입증하려고 모형시험을 했지만, 나중에 시험에 사용된 데이터가 잘못됐음을 발견했다"며 "잘못된 데이터에 의한 시험결과는 증거가치가 인정되지 않아 증거로 쓰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월호 출항 당시 적재된 연료량 등이 잘못 파악돼 실제상황과 다른 조건의 시험이 진행됐고, 이 때문에 시험결과를 증거로 활용할 수 없었다는 것이다.

연료량 등을 수정한 새로운 시험을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피의자 구속 기간 등의 제약 때문에 기한 내에 재시험을 수행할 수 없었다"며 "검찰이 주장한 침몰원인이 1심에서 모두 인정돼 시험을 새로 할 필요성도 적었다"고 해명했다.

검찰은 "기존 모형시험 결과는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에 그대로 보관돼 있다"며 시험결과를 폐기했다는 의혹도 사실이 아니라고 덧붙였다.

세월호 침몰과 관련해 일각에서는 검찰이 주장하는 급변침이 사고 원인이 아니라 잠수함 등 외부의 충격이 원인이라는 주장이 제기된 바 있다. 이에 대해 검찰은 "실제 인양된 세월호 선체에서 충격을 받은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며 외부 충격설을 부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이 6 개 있습니다.

  • 3 0
    데이터 잘못? 다시 하면되지.

    그럼 데이터 제대로 해서 다시 실험 하면 되잖아?
    뭐가 문제냐? 세월호의 진실을 밝혀질 실험인데. 다시 해라.

  • 0 9
    더듬어 민주당

    미투운동에 당황스러운건 알겠는데
    무리수 헛발질은 하지 맙시다.
    그리고 수구 보수가 끄떡하면
    천안함 들먹이듯이
    무능 진보는 끄떡하면 세월호 들먹이는거
    이제 그만 합시다.
    집권여당 의원들이 아마추어 같이
    하는거 보면 참 한심합니다.
    세월호 보다 민생이 무너지고 있어요

  • 2 0
    ㅎㅎㅎㅎ

    검찰이 반박을 한다고라..............흠.......................

  • 2 0
    4월에 세월호 관련 다큐영화

    개봉합니다 관심 가져주세요~

  • 5 0
    적폐*참수

    발정미래당 친일파 반민족, 독재 반민주,
    깨어있는 시민들이 저것들을 몰아내야 할텐데
    재벌 반서민 패거리인 니들
    말로만 서민 위한다고 사기치며
    서민들 피빨아먹어온
    너같은 친미친일 극우 매국노들
    니들 잔당이 소멸될 때까지 적폐청산가자!

  • 2 0
    밤을..

    까시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