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우원식 "국회 개헌안, 주어진 시간은 일주일에 불과"

"야당, 계속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하면 정부개헌안 발의할 수밖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 주어진 시간은 일주일에 불과하다는 점을 야당은 명심해야 한다”고 개헌논의 착수를 거듭 촉구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다음 주 중으로 정부의 개헌안 발의권 행사가 예정돼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개헌 협상 개시일조차 여러 조건을 붙인다면 사실상 협상을 하지 말자는 것과 같다”며 “야당이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하면 정부는 개헌안 발의권을 행사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그는 또한 “대통령 발의안을 관제개헌 운운하는 것은 가당치 않다”며 “대통령 개헌안을 비판하기 전에 자신들의 개헌안부터 당연한 도리다. 개헌안 마련에 야당이 타협적인 자세로 임하면 얼마든지 건설적 협상이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미애 대표도 “어제 문 대통령은 마지막 순간까지 국회 개헌안을 존중할 테니 국회가 앞장서 달라고 했다”며 “우리 당도 일관되게 국회개헌안이 1안이라는 입장을 밝히고 개헌안을 촉구하며 협상하자고 했다. 그럼에도 야당은 국회의 책무도, 국회의원 기본도 하지 않고 대통령 약속 이행과 진정성을 훼손하는 행태를 보였다”고 질타했다.

그는 이어 “국민도 납득하기 힘들다”며 “지금도 늦지 않았다. 야당이 각자 안을 내놓고 집중적인 논의를 전개하면 국회 안이 마련될 수 있을 것”이라고 촉구했다.
나혜윤 기자
daum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3 0
    적폐*참수

    발정 마래당 친일 반민족, 독재 반민주,
    재벌 반서민 패거리인 니들
    말로만 서민 위한다고 사기치며
    서민들 피빨아먹어온
    너같은 친미친일 극우 매국노들
    니들 잔당이 소멸될 때까지 적폐청산가자!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