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우원식 "국민의당-바른정당, 2+2+2회의 갖자"

"민생 개혁의 길에 함께 해 줄 것을 기대"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5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정책연대에 합의했을 때 기꺼이 환영하며 ‘2+2+2’회의를 제안했는데, 다시 제안한다”고 밝혔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생 개혁의 길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함께 해줄 것을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바른정당이 수구와 보수의 구태에서 벗어나 새 보수의 길을 가자고 한 데에도 깊이 공감한다”며 “2+2+2 회의를 함께 시행할 것을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개혁과 민생의 길에 대한 여야 동행이야 말로, 새로운 대한민국에 바라는 국민 염원에 확실히 부합하는 유일한 길”이라며 “민생과 안보, 개혁은 여당만의 전유물이 아니다. 새로운 시대에 동의하는 모든 세력과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 사람예산과 정의입법이라는 정신이 충분하지 못하다고 야당이 지적하면 얼마든 논의하고 타협해 더 나은 안을 만들 각오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아프리카 속담에 ’빨리 가려면 혼자, 멀리 가려면 함께’라는 말이 있다. 새로운 대한민국 대장정을 이끌기 위해 함께 가야한다”며 “한국당에도 한 말씀 드리겠다. 국민은 언제까지 비판을 위한 비판을 하는지 지켜볼 것이다. 집권경험이 있는 제1야당답게 협력을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나혜윤 기자
daum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3 0
    진주연

    진지한 대화를 많이 할 때 국민은 편해집니다
    좋은 생각인데 야당이 따라줄 지 몰르지요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