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노회찬 "이효리-이승엽이 간첩이냐"

"권력이 잘못 쓰여진 아주 대표적인 사례"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12일 MB정권 시절 군 사이버사령부가 가수 이효리, 야구선수 이승엽 등을 감시해온 사실이 드러난 것과 관련, "무슨 간첩혐의가 있는 것도 아니지 않냐"고 어이없어해 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이승엽 선수는 도저히 납득이 안 가고, 이효리 씨도 아주 가끔 일반 시민들이 할 수 있는 정도 수준의 이야기를 한 것으로 보이는데, 그 정도 가지고 그렇게 국가기관까지 나서서 사찰해야 하느냐"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이버사령부는 사실은 우리하고 군사적으로 적대적 관계에 있는 그런 세력들에 대해서 동향을 탐지하는 역할을 해야 하는데, 지금 거론된 사람들을 보면 정치적인 목적으로 정치적 반대 세력들을 갖다가 이렇게 대응을 하려고 활동을 한 것 같다"면서 "정말 권력이 잘못 쓰여진 아주 대표적인 사례 아닌가"라고 질타했다.

그는 이어 "누가 어떻게 지시했는지까지 다 밝혀내가지고 적절한 조치가 필요하다"며 관련자 엄중처벌을 촉구했다.
이영섭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2 개 있습니다.

  • 20 0
    마두1동

    핫튼...
    사찰과 관련있다면 윗대가리는 물론,
    말단까지 엄벌에 처해.....후대에 학습
    자료로 남겨야 함.

  • 7 11
    통영아재

    심상정 노회찬은 감시 안해서 조금 섭하겠소...ㅎㅎㅎ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