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보는 다른 눈 "뷰스앤뉴스"

Views&News

메뉴


기능


정치정당

민주당 "인수위의 북한해킹 소동, 창피할 뿐"

"명색이 IT강국에서 해킹이라니, 첩보영화 보는 줄 알아"

2013-01-17 15:50:34
인수위가 17일 북한 해킹을 주장했다가 번복한 것과 관련, 민주통합당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질타했다.

김정현 민주당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인수위가 얼이 빠졌다. 아침에는 인수위가 북한에 의해 해킹 당했다더니 아니라고 번복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충분한 조사도 없이 인수위에 대한 해킹이 북한 소행이라고 했다는 말인가"라고 어이없어 하며 "이런 일이 대한민국 대통령직 인수위에서 일어났다니 창피할 뿐"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명색이 IT강국에서 그것도 대통령직 인수위가 북한에 해킹 당했다니 국민들은 첩보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줄 알았다"며 "북한 해킹 소동이 벌어지는 동안 국민들은 불안에 떨었고 대북정보가 유출됐을까봐 가슴을 쓸어내렸다"고 거듭 인수위의 경거망동을 질타했다.

그는 "그렇지 않아도 ‘불통’ 인수위에 대한 국민 불신이 거센 시점"이라며 "인수위는 보안점검도 좋지만 정신부터 차리고 국민과 소통에 힘쓸 것을 촉구한다"고 힐난했다.

정청래 민주당 의원도 트위터를 통해 "걸핏하면 북한소행? 영문도 모르고...북한도 참 억울하겠다"고 인수위를 힐난했다.
최병성 기자 Top^
<저작권자 ⓒ 뷰스앤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금지>


댓글이 3개 있습니다
※ 독자들께서 채우는 공간입니다. 가급적 남을 비방하거나 심한 욕설, 비속어, 광고글 등은 삼가 주시기 바랍니다.
※ 입력글자수 제한 : 0 / 200자
작 성 자:
비밀번호:
등 록

fghfghfg 최신보스!!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