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파트 매매심리 20주 연속 급랭. 집값 급락 예고

매매수급지수, 3년3개월래 최저

2022-09-23 09:08:31

매매심리를 나타내는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가 20주 연속 하락하며 80 이하로 떨어졌다.

콜린 파월 미연준 의장이 3연속 자이언트스텝(기준금리 0.75%p 인상)에 그치지 않고 연말까지 기준금리를 1.25%포인트 더 올리고 내년까지 금리 인하를 하지 않겠다고 밝히면서 한은도 추가로 금리인상을 할 게 확실해 '거래 절벽'과 아파트값 하락은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다.

23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주(80.2)보다 낮은 79.5를 기록하며 80선 아래로 떨어졌다.

매매수급지수가 100보다 낮을수록 시장에 집을 팔려는 사람이 사려는 사람보다 많다는 의미로, 이번주 지수는 2019년 6월 넷째주(78.7) 이후 3년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 5월 첫 주 조사(91.1) 이후 20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권역별로는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지역이 있는 동북권이 지난주 73.8에서 73.2로 떨어지며 5대 권역중 가장 낮았고, 마포·은평·서대문구 등의 서북권이 74.5에서 74.1로 떨어지며 뒤를 이었다.

용산·종로구 등이 있는 도심권은 지난주 75.5에서 이번주 74.7로, 양천·영등포·강서구 등이 있는 서남권은 86.2에서 85.5로 내려왔다.

강남·서초·송파·강동구 등 강남4구가 속하는 동남권은 85.9에서 84.9로 하락했다.

경기도(83.9)와 인천(82.2) 역시 지난주보다 지수가 떨어졌다.

이에 따라 수도권 전체 매매수급지수는 지난주(83.1)보다 낮은 82.3을 기록해 2019년 6월 셋째주(82.2) 조사 이후 3년3개월 만에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도 지난주 90.0에서 이번주 89.1로 떨어지며 지수 90이 무너졌다. 이중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지난주 85.6에서 금주 84.5로 하락했다.
Copyright ⓒ 2006-2024 Views&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