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프랑스 정상회담 "원전 산업 경쟁력 강화 협력"

尹대통령 "부산 엑스포 지지해달라", 마크롱 "적절히 검토"

2022-06-29 23:57:02

윤석열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안전한 원전 운영과 원전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양국간 협력을 더욱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중소형 위성 개발을 포함, 양국간 우주 산업 관련 협력 또한 활성화되기를 기대했다.

양 정상은 한국과 프랑스가 자유 민주주의, 인권 등 보편적 가치를 기반으로 양국간 협력의 폭을 확대시켜 온 점을 평가하고, 더욱 다양한 분야에서 전략적 협력을 강화시켜 나가기로 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특히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에서 보듯, 민주주의 가치와 함께 주권존중, 무력사용 배제와 같은 국제법상 원칙을 수호하기 위해 양국간 공조가 한층 긴요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 대한 프랑스의 지지를 요청했고, 마크롱 대통령은 윤 대통령의 요청에 대해 "적절히 검토하겠다"고 화답했다.

윤 대통령은 한반도 정세 및 우리 대북정책을 설명하고, 북핵문제 관련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프랑스의 지속적인 관심과 역할을 당부했고, 마크롱 대통령은 안보리 결의의 충실한 이행을 포함, 양국간 공조 강화 의지를 표명했다.

양 정상은 임기를 같이 시작하는 양국 신정부가 양국관계 발전을 위해 긴밀히 소통해 나가자는 데 공감했으며, 윤 대통령은 마크롱 대통령의 방한을 초청했다.
Copyright ⓒ 2006-2024 Views&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