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이재명, 결자해지 차원에서 특검 수용하라"

"이재명, 유동규 인사 했는지 모르겠다? 좀 비겁한 거 아닌가"

2021-10-22 09:57:16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22일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결자해지 차원에서 특검을 수용해서 다 털고 가는 게 좋지 않겠나, 그런 의사가 없나, 이재명 후보께 묻고 싶다"며 특검 수용을 압박했다.

심상정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지금 검찰의 부실수사, 뒷북수사로 검찰 스스로가 지금 특검을 불러들이고 있다, 지금 단계에서 검찰이 어떤 결과를 내놓은들 국민들이 믿겠느냐, 그런 점에서 특검이 불가피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지사의 대장동 국감에 대해서도 "이재명 지사가 쿨하게 인정할 건 인정하고 사과할 건 사과하고 그랬으면 좋았지 않았겠나"라며 "이재명 지사 말마따나 제도적 허점을 만든 건 분명 국민의힘 책임이 크다. 그럼에도 이재명 지사가 인허가권과 인사권을 가진 행정책임자로서의 책임에 대해서는 좀 진솔하게 답하시길 바랐는데, 그 점이 몹시 아쉽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나는 공익 환수 설계만 했지 이익배분 설계는 모른다'고 말한 건 무책임했다"며 "전반적으로 공은 내 꺼고 잘못은 다 다른 남 탓으로 돌리는 그런 ‘내공남불’처럼 들렸다"고 직격했다.

이어 "특히 유동규씨 인사에 대한 문제인데, 배신감을 느꼈다고 말했는데 우리가 주로 배신감이라는 말을 쓸 때는 정말 믿었던 사람에 대해서 느끼는 거잖나"라고 반문한 뒤, "그런데 그 인사권 행사 문제에 대해서 내가 사인했는지 안 했는지 모르겠다, 이렇게 답변하신 것은 좀 비겁한 거 아닌가"라고 질타했다.
Copyright ⓒ 2006-2022 Views&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