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대안신당-평화당, 24일 합당 최종합의

박주선 "손학규도 합당안에 동의했다"

2020-02-20 15:50:18

바른미래당, 대안신당, 민주평화당은 오는 24일 합당하기로 최종합의했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대통합추진위원장, 유성엽 대안신당 통합추진위원장, 박주현 민주평화당 통합추진위원장은 20일 합의문을 통해 "바른미래당, 대안신당, 민주평화당은 중도, 실용, 민생, 개혁의 대안정치세력의 태동을 위해 2월 24일 합당하여 법적절차를 마무리한다"고 발표했다.

합의문에 따르면, 바른미래당, 대안신당, 민주평화당의 현재 대표는 모두 사퇴하고 각당의 대표가 1인씩 추천하는 3인으로 공동대표를 선출해 그 중 바른미래당이 추천하는 공동대표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통합당이 대표로 등록한다. 다만 3인 공동대표의 합의에 의해 당을 운영하게 된다.

통합당의 최고위원회는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대안신당이 각 1인씩 추천하는 3인과 미래청년, 소상공인을 대표하는 세력을 추가하기로 했다.

이들은 '민주통합당'이라는 신당명을 선거관리위원회가 불허함에 따라 통합 당명은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

박주선 위원장은 '손학규 대표가 동의했나'라는 질문에 "통합 합의문은 발표 전에 당에서 사실상 추인절차를 거쳐서 합의했기 때문에 추인절차에 문제가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당연히 손 대표도 합당안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Copyright ⓒ 2006-2020 Views&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