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반색 "법원의 현명한 판단에 감사"

주호영 "지도체제 안정 잘된 일. 이준석 더이상 대응말라"

2022-10-06 14:55:20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6일 법원이 이준석 전 대표가 제기한 가처분 신청을 전부 기각한 데 대해 "법원의 현명한 판단에 감사드린다"고 반색했다.

정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법원의 판결후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고마움을 표시했다.

그러면서 "집권 여당이 안정적인 지도체제를 확립하고, 윤석열 정부를 든든히 뒷받침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당내 분란으로 인해 국민 여러분과 당원 동지들께 오랜기간 심려를 끼쳐드렸다"며 "더욱 심기일전하여 하나된 힘으로 힘차게 전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으로서는 지도체제가 안정됐다는 것은 잘된 일"이라고 환영했다.

그는 이준석 전 대표를 향해선 "법적 대응은 이준석 전 대표가 하면 따라서 대응할 것"이라며 "그런데 이 전 대표가 더이상 안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양금희 수석대변인 역시 구두 논평에서 "국민을 위한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사필귀정"이라고 환영했다.

그러면서 "이제 비대위는 당의 혼란을 수습하고, 국민의힘이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견인하는 집권여당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도록 하는 데 전념하겠다"고 덧붙였다.

김기현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당연한 결정"이라며 "애초부터 이 사안은 헌법상 조직인 정당의 자율에 속하는 것으로서 법원이 관여할 영역이 아니었다. 만시지탄이지만, 이제라도 법원이 정상적 판단을 내린 것은 다행"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2006-2024 Views&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