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동연 울먹, 사생활 논란에 "숨소리도 내지 않고 살아왔어"

"저 같은 사람은 도전할 수 있는 기회조차 허락 받지 못하나"

2021-12-02 10:13:43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2일 혼외자 등 사생활 논란에 대해 “제 개인적 사생활로 인해 많은 분이 불편함과 분노도 느꼈을 텐데 너무 송구하고 죄송스럽다”고 말했다.

조 위원장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일단 마음이 너무 무겁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처음부터 기울어진 결혼생활을 시작했고, 양쪽 다 상처만 남은 채로 결혼생활이 깨졌다"며 "그리고서 10년이 지났다. 개인적으로 군이라는 좁은 집단에서 이후에 숨소리도 내지 않고 살아왔다"고 해명했다.

이어 "혼자였다면 어떤 결정을 했을 지 모르겠지만 저는 적어도 지켜야 할 아이들이 있었고 평생 고생하신 어머니를 보살펴야 했기 때문에 죽을 만큼 버텼다"고 울먹이며, “전 남편도 그런 과정에서 다시 가정을 이루고 자녀를 키우는 걸로 알고 있다. 저도 현 가정에서 제 둘째 아이 올바르게 키우고 있다. 앞으로도 그럴 거다”라고 했다.

그는 “말씀드리는 것이 실은 자리를 연연해서나 이해를 구하고자 하는 건 아니다”라며 “다만 저 같은 사람은 10년이 지난 이후에 또는 2030년 지난 이후에 좀 더 아이에게 당당하게 일하는 엄마로 기회를 허락받지 못하는 건지, 저 같은 사람은 그 시간을 보내고도 꿈이라고 하는 어떤 도전을 할 수 있는 기회조차도 허락을 받지 못하는 건지를 묻고 싶었다”고 반박했다.

그는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이 자신을 ‘예쁜 브로치’에 비유한 데 대해선 "대한민국의 군을 어떻게 바라보시는지에 대한 의구심을 품지 않을 수가 없는 말씀"이라며 "그 부분에 대해서는 굉장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여군, 또 나아가서 대한민국의 여성, 더 나아가서 전 세계의 여성들은 액세서리나 브로치가 아니다”라며 “저는 작년까지도 대한민국 육군에서 17년 동안 군복을 입었던 사람이고 육군사관학교를 포함하면 20년 동안 국방에 몸담았던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민주당 선대위의 최배근 건국대 교수가 자신과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인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의 사진을 나란히 올려 구설에 오른 것에 대해선 "의도는 잘 모르겠으나 저나 이수정 교수님께서 남자였다고 하더라도 그렇게 사진을 올리셨을까"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이수정 위원장에 대해 "여성으로서 1대 프로파일러로서 전문성을 가지고 굉장히 활발하게 일하고 계시는 부분에 대해서는 정말 존경하는 선배님"이라고 밝혔다.

조 위원장은 원래 이날 오전 선대위 영입 인사 및 본부장단 임명 발표 행사에 참석하기로 했으나 불참했다.
Copyright ⓒ 2006-2022 Views&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