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취업자 41만9천명↑...제조업-3040 계속 감소

제조업 19개월 연속 감소행진

2019-11-13 09:10:43

취업자가 3개월 연속 30만명 이상 증가했다.

13일 통계청의 '10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는 2천750만9천명으로 1년 전 같은 달보다 41만9천명 증가했다.

2년 5개월 만에 가장 증가폭이 컸던 8월(45만2천명)에는 못 미치지만, 9월(34만8천명)에 이어 석 달 연속 30만명대이상이다.

산업별로 보면 정부 일자리 예산이 집중투입된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5만1천명), 숙박 및 음식점업(11만2천명), 예술·스포츠·여가 관련 서비스업(9만6천명) 등에서 주로 늘었다.

반면 제조업(-8만1천명), 도매 및 소매업(-6만7천명), 금융 및 보험업(-5만4천명) 등에서는 계속 줄어들었다. 특히 제조업은 19개월 연속 감소했다.

종사상 지위별로는 상용근로자가 1년 전보다 57만5천명 늘었으나, 건설업 고용감소로 일용근로자는 8만1천명, 도소매업 불황으로 임시근로자는 2만1천명 각각 감소했다.

비임금근로자 중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는 10만1천명 증가했고,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는 14만3천명 줄었다. 내수 불황 심화와 최저임금-52시간제 후폭풍으로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가 급증하고 있는 것.

연령계층별로는 정부 일자리예산이 집중투입된 60대 이상(41만7천명), 50대(10만8천명), 20대(8만7천명) 등에서 늘어난 반면, 경제 허리인 40대(-14만6천명)와 30대(-5만명)는 줄었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61.7%로 1년 전보다 0.5%포인트 올랐다. 10월 기준으로 1996년(62.1%) 이후 23년 만에 최고다.

청년층 고용률(15∼29세)은 44.3%로 1.4%포인트 올랐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67.3%로 1년 전보다 0.5%포인트 상승, 1989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동월 기준으로 가장 높았다.

지난달 실업자는 86만4천명으로 1년 전보다 10만8천명 감소했다. 실업률은 3.0%로 1년 전보다 0.5%포인트 하락했다. 10월 기준으로 2013년(2.7%) 이후 최저다.

청년 실업률은 7.2%로 1.2%포인트 떨어졌다. 2012년 10월 6.8% 이후 7년 만에 가장 낮았다.

체감실업률을 보여주는 고용보조지표3(확장실업률)은 10.6%로 1년 전보다 0.5%포인트 내렸다.

비경제활동인구는 2만8천명 증가한 1천622만8천명이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고용시장의 뚜렷한 회복세가 10월 고용동향에 그대로 반영됐다"며 "다만 제조업·40대의 고용 부진은 아쉽다"고 말했다.
Copyright ⓒ 2006-2020 Views&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