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속보] 정부, 한나라 반발에 행정구역통합지 4개로 축소

이달곤 "안양·군포·의왕과 진주·산청은 제외", 이틀만에 후퇴

행정구역 통합대상 지역을 6개라고 발표했던 정부가 12일 한나라당의 반발에 직면해 숫자를 4개로 축소했다. 지난 10일 정부 발표가 나온 지 불과 이틀 만의 일로, 정부의 졸속행정이 도마 위에 오를 전망이다.

이달곤 행정안전부 장관은 12일 국회 정치개혁특위 전체회의에서 "발표한 것은 참고용"이라며 "진주·산청과 안양·군포·의왕은 실질적으로는 통합(대상)에서 제외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두 지역은 (통합시) 국회의원 선거구를 변경해야 한다"며 "선거구 조정문제가 포함되면 국회가 가진 선거구 획정 권한에 영향을 줄 수 있어 두 지역은 제외하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덧붙였다.

그는 그러나 나머지 자율통합 지역에 대해선 "선거구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다"며 당초 방침대로 통합 작업을 추진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이에 앞서 안상수 한나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신의 지역구인 과천·의왕 중 의왕이 안양·군포와 통합되는 데 대해 주민투표 실시를 주장하는 등 일부 한나라당 의원들은 정부의 통합 드라이브에 강력 반발했다.

김동현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4 개 있습니다.

  • 1 0
    정부는조달뻥

    사기치냐?

  • 1 0
    ㅇㅇ

    농담하냐?

  • 2 0
    베이스타스

    놀리냐....

  • 5 0
    사기꾼 싫어

    장난하냐?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