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최악의 폭력진압, 50대 손가락 잘려

<현장> 물대포 난사-방패 가격, 부상자 100여명

경찰이 지난 6월 1일 이후 최악의 강제진압 작전을 펼쳤다. 50대 남성이 진압 과정에서 손가락이 절단되고 방패가격으로 중상자가 속출했다.

경찰은 26일 새벽 2시께 서대문 방향과 한글회관 방향에서 일제히 몰려나오며 진압 작전을 시작했다. 경찰은 수천명의 시민들을 물대포와 살수차를 앞세워 인도로 밀어냈고 이 과정에서 물대포를 시민들에게 정조준했다.

물대포-살수차 동원, 강도 높은 강제진압

시민들은 물대포와 살수차에 맞서 스크럼을 짜고 버텼지만 결국 진압 1시간만인 3시께 광화문 사거리를 내주고 청계광장 앞까지 밀려났다.

이 과정에서 한 주부가 유모차와 함께 물대포의 이동을 30여분간 막았으며 40대 남성은 두 차례에 걸쳐 살수차 앞에 드러눕기도 했다.

새벽 2시 50분께는 전경 1명이 실신해 경찰의 진압작전이 잠시 중단되기도 했다. 경찰은 거듭된 해산방송을 통해 시민들에게 서울광장으로 갈 것을 종용했지만 수천여명의 시민들은 새벽 4시 30분 현재까지도 청계광장 앞에서 연좌농성을 벌이고 있다.

경찰은 25일 지난 1일 이후 안전성 논란에 휘말려 사용을 자제했던 물대포와 살수차를 동원했다.ⓒ최병성 기자


이날 경찰의 강제진압은 촛불집회가 시작된 이래 가장 강도가 높았다. 경찰은 집회 초반 시민들이 견고한 광화문 대신 전경버스에 의존해 적은 병력만 배치된 서대문 골목을 택하면서 4시간 가까이 고전을 면치 못했다.

시민들, 견고한 광화문 대신 허술한 서대문 선택

서대문 한글회관 앞과 새문안교회 뒷편 주차장은 시민들이 전경버스 3대를 끌어내며 경찰병력을 상당 부분 후퇴시켰고 강제화 앞에서는 무려 5대의 전경버스를 끌어냈다.

경찰은 급기야 저지선이 뚫릴 위기에 처하자 24일만에 물대포와 살수차를 동원했고 새벽 1시 30분께는 새문안교회 뒷편 주차장에서 전격적으로 진압작전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진압을 피해 후퇴하는 여고생의 머리를 방패로 가격하는 등 무차별적인 폭력을 휘둘러 수십명의 피해자가 속출했다. 이들이 후퇴한 신문로 일대는 의료지원단의 치료를 받는 시민들로 가득했다.

50대 남성, 경찰에게 물려 손가락 절단

50대 남성이 경찰에게 손가락을 물려 절단되는 사고도 새벽 1시 30분께 일어났다. 조원일(54)씨는 고려쇼핑 앞에서 경찰에 밀려 후퇴하는 과정에서 한 전경에게 낭심을 걷어차였고 이에 왼손으로 얼굴을 잡는 과정에서 전경이 손가락을 깨물어 두 번째 손가락 한 마디가 잘려나갔다.

조씨는 의료지원단의 응급 지혈을 받고 을지로 국립의료원으로 후송됐으며 뒤늦게 찾은 손가락이 도착하는대로 접합 수술을 받을 예정이다.

조원일씨가 새벽 2시께 절단된 손가락에 응급 지혈을 받고 있다.ⓒ민중의소리

시민들은 조씨 외에도 여성 1명이 경찰 방패에 찍혀 손가락이 절단됐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공식적으로 확인되지는 않고 있다.

시민들은 이 여성이 국립의료원으로 응급 후송됐다고 주장했지만 현재까지 대책회의가 국립의료원에 확인한 결과 조씨 1명만이 후송된 것으로 파악됐다.

인권침해감시단을 현장에서 활동하던 민변 변호사 3명도 경찰의 방패 가격으로 서울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송상교 변호사, 이재정 변호사가 타박상을 입었고 이준형 변호사는 머리를 비롯해 온 몸을 가격당해 순간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 이 변호사는 현재 자신이 병원에 온 이유, 부상당하는 상황에 대해 전혀 기억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또 몸싸움 과정에서 실신한 시민을 응급조치도 없이 연행차량에 태웠다가 시민들의 항의를 받고 응급차가 온 후에야 풀어주기도 했다.

'6.25 강제진압' 연행자 120여명-부상자 100여명

광우병대책회의가 현재 파악한 부상자만 적십자 병원 1명, 서울대 병원 3명, 백병원 9명, 국립의료원 1명, 강북삼성병원 8명 등이다. 대책회의는 들 외에도 응급차로 후송되지 않은 부상자들까지 합치면 1백여명에 가까운 부상자가 나온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대책회의는 "강북 삼성 병원만 대책회의의 환자 면회를 차단했다"며 "이는 국제인도법에 반하는 반인권적 처사"라고 비판했다.

연행자도 다시 발생했다. 전날 오후 4시부터 자정까지 1백여명의 시민을 연행했던 경찰은 자정 이후 강제진압 과정에서도 20여명을 추가연행, 촛불집회가 시작된 이래 최다 연행자를 기록했다.

경찰은 현재 청계광장에서 연좌농성을 벌이고 있는 시민들에 대해서도 서울광장으로 들어가지 않을 경우 검거작전을 펼치겠다고 밝히고 있어 추가연행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최병성 기자

관련기사

댓글이 17 개 있습니다.

  • 13 13
    맨드라미

    애를 얼마나 괴롭혔으면....
    전경이고 50대면 아버지와 아들뻘인데 애[전경]를 잡고 얼마나 괴롭혔으면 손가락을 물어 뜯었을까? 깨문다는 것은 불가항력적 일때 나오는 행동이거든요.

  • 21 31
    나다

    최루탄은 왜 안쓰냐?
    정일이가 허가안했냐?

  • 27 14
    개전경

    전경옷에다 이름표를 크게 부착시켜야 한다
    어떤 미친넘이야!

  • 25 15
    어익후

    이상한분들 있네
    경찰이 위에서 시켰다고해서 손가락을 물어뜯습니까
    그리고 50대가 먼저 경찰얼굴에 손댄게 아니잖아요
    낭심을 먼저 차였다는데 -ㅅ-
    그리고 낭심을 찬 이유가 안나왔지만 도발했거나 스트레스로 찼을거같은데,
    그렇다고 낭심을 차고 손가락을 물어뜯습니까?
    말로받았으면 말로 되쳐야지 쯧쯧쯧
    아랫분 말씀처럼 개도 아니고 왜 물어뜯는대
    위에서 물어뜯으라고 시킨것도아니고. 경찰을 좋게 볼수가없다니깐.
    이거원 말세로구나

  • 15 17
    외줄타기

    /민트/
    당신의 말에 대해 증거를 대라. 자신없음 다신 그딴 소리 하지 마라. 순수한 사람들 모욕하지 말란 말이다.

  • 31 35
    허,

    얼마나 때렸으면
    얼마나 때리고 겁줬으면 손가락이 잘리도록 물어뜯었겠냐. 50살 먹은 아저씨가 젊은 사람 얼굴에 손은 왜 갖다 댄건데? 보나마나 전경 하나 끄집어 내서 다구리 치려고 했겠지. 그 과정에서 얼굴이고 어디고 밀고 당기고 하다보니 전경이 겁나서 물고 본거구만 뭘.

  • 24 26
    특전사

    군대갔다왔는데 ..
    군대 특전사 갔다왔는데 ~
    상관이 시키면 시키는 대로 해야지~~
    근데 저넘은 진압할때 손가락 물어라고 시키지는 않았을꺼 같은데 ~
    지가 열받아서 / 지 분에 못이겨서 저짓 한거지
    같은 국민끼리 참 더럽다 ~
    윗대가리들은 입으로만 시부리면 그만인데 뭔고생 ㅋㅋㅋㅋ

  • 14 35
    서정환

    너무들 하네 이제 고만좀 하지??
    설마 진짜 경찰이 인간 손가락을 깨물어 잘러먹었겠어??
    경찰이 개야??
    위에서 시키니깐 하는거 아냐.. 누군 좋아서 하겠냐고...
    누구때문에 경찰이나 시민들이 이고생을 하는데..
    정작 그사람은 아무렇치도 않차나....
    짜증나게..

  • 38 16
    밑에

    군대 다녀와 보시라는 분..
    아무리 그래도 상관이
    손가락 물어서 자르라고 했겠습니까??
    그건 말도 안되는 소리죠..

  • 23 28
    휴..

    이젠..
    고마좀 해.. 지금 나라 경제가 이꼴인데 그렇게 국력낭비를 해야하남.. 진짜 누구말대로 이젠 시위의 본질이 희미하다.. 전경들도 죽을맛이고 시위자도 그렇고 이젠 좀좀..

  • 27 16
    ㅋㅋㅋ

    자기네들은사람도아닌가?
    경찰은사람도아니야?
    자기엄마아빠 가족들입에들어갈 소고긴데 ㅡㅡ
    그런 시위를 하고있는 사람들한테
    정말 가지가지 한다
    아무리 위에서 시킨다지만
    손가락은 왜깨물어 정말이건
    잘못된 선거다

  • 27 22
    은채

    무서워요
    얼마나,세게물었으면 손가락이 잘려나갔을까요?..
    정말무섭네요>.<;;얼마나아팠을까..ㅠㅠ;
    손가락절단이란.검색어보고 들어온건데..
    촛불집회 정말 심각하네요.
    대통령이..국민들을보고 잘이끌어가면 얼마나조을까요..
    어린저도..한숨만나오네요..

  • 25 23
    군대다녀와보세요

    군대다녀와보세요
    전경은 위에 상관이 시켜서 그렇게 한것입니다.
    전경들고 이런짓 하고 싶어서 하는걸까요..?
    그분들도 상관명령어기면 영창가는데 참..
    주말없이 매일 나와서 대치할 텐데..
    빨리 협상 채결이 끝나야 이런 악순환이 끝날텐데..

  • 민트

    이제 그만 좀 하징~~~
    이제 그만 좀 하시지옹~~ 지겹슴당~~ 촛불시위하면 하고나서 이만원씩 준다고 하더군요~~ 이거 다 알바하는건지ㅉㅉㅉ

  • 작작해

    작작해
    전경이 나쁜 건 아니잖아? 전경은 시키니까 어쩔 수 없이 의무적으로 막아야하는 입장이고 시민들은 그딴거 신경 안 쓰고 자신의 목적만 이루면 그만이니까 제한적인 전경에 비해 엄청난 수로 몰려드는 시민을 지속적으로 막으려면 전경이 얼마나 힘들겠음?
    침착하게 시민들 피해 안 주고 시위진압하는 게 더 힘들겠다. 내같았으면 더 했을 걸?
    역지사지 몰라? 자기가 전경이라고 생각해봐. 전경도 다 살려고 몸부림치는거거든? 적당히 좀 하자 제발.

  • 48 47
    ...

    휴~
    잘못된 선거에 마음이 씁쓸하네요..

  • 66 27
    성산시영

    선거 한번 잘못한 댓가치고는
    너무 너무 혹독한 댓가를 치루고 있군요.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