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유승민 "당대표 출마 않겠다. 무의미한 도전"

한동훈 독주에 원희룡-나경원 추격 양상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21일 "당대표 경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무의미한 도전이라고 결론 내렸다"며 불출마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변하지 않으면 망한다는 절박함이 시작될 때 저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유 전 의원 불출마는 정가에선 이미 예견됐던 것이었다.

그는 일반 여론조사에선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과 접전 양상이나, 당원 조사에서는 거의 지지자가 없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었다. 이에 따라 '당원 80% 일반국민 20%' 방식의 경선에 출마해봤자 당선 가능성은 거의 제로(0)라는 게 지배적 평가였다.

유 전 의원 불출마로 경선은 선두주자인 한동훈 전 위원장을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나경원 의원이 추격하는 양상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친윤은 1차 투표에서 한 전 위원장의 과반만 막으면, 2차 투표에서 비한 후보단일화를 통해 뒤집을 수 있다는 기대를 하고 있는 분위기다.
최병성 기자

댓글이 1 개 있습니다.

  • 0 0
    장본붕

    그렇지 승민아 국민의 적은 이제 공중분해되서 없어질텐데 대표직 맡는게 부질없지.
    쌍놈의 새끼 그런건 잘 본단 말이지.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