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밤 9시 현재 1만4천천472명, 전일보다 2천62명 많아

29일도 역대 최다 경신할듯

코로나19 오미크론 대유행이 시작된 가운데 28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1만4천여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방역 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총 1만4천472명으로 집계됐다.

동시간대 종전 최다 기록인 26일의 1만2천410명보다도 2천62명이 더 많다.

전날 같은 시간대 집계치인 1만1천804명과 비교하면 2천668명이 많다.

1주일 전인 지난 21일 동시간대 집계치인 5천851명보다는 2.5배, 2주 전인 지난 14일 3천809명과 비교하면 3.8배 수준으로 증가했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9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훨씬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0시 기준 1만6천96명을 넘겨 또 역대 최다치를 기록할 수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9천676명(66.9%), 비수도권에서 4천796명(33.1%) 발생했다.

시도별로는 경기 4천347명, 서울 3천975명, 인천 1천354명, 대구 880명, 부산 777명, 경북 590명, 전북 476명, 충남 425명, 광주 404명, 대전 371명, 전남 314명, 경남 210명, 강원 207명, 울산 201명, 충북 124명, 제주 76명, 세종 41명 등이다.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지난 22일부터 1주간 신규 확진자는 7천5명→7천626명→7천511명→8천570명→1만3천10명→1만4천515명→1만6천96명으로 하루 평균 약 1만619명이다.

최근 사흘간 1만명을 훌쩍 넘는 확진자가 나오면서 주간 평균 확진자 수는 전날(9천287명) 9천명대에 진입한 데 이어 이날 처음 1만명대를 기록했다.

오미크론 확산에 따라 전체 확진자 규모는 향후 1∼2달 동안 계속 불어날 것으로 보인다.

정재훈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전날 질병관리청 전문가 초청 토론회에서 5∼8주 정도는 확진자가 증가하는 시기가 될 것이라며 "정점은 예측 모형에 따라 다르지만, 대부분의 전문가는 10만명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이 2 개 있습니다.

  • 0 0
    111

    미투약자들은 출입금지시키는 방역패스 라는

    세계최초 로 엽기적인 을 하는데

    코로나 속에 3.9 대선날도 볼수잇는것으로 ㅋ

    미투약자들은 출입금지시키는
    방역패스 적용하지않으면 k -방역실패로 3.9 대선날

  • 2 0
    부패의 추억

    2만 명 육박이라,
    설 끝나면 10만 단위로 점프하겠네.
    끼껏 위로가 치명율 낮아진다는 것?
    우한 폐렴으로 폐는 만신창이가 되었는데도???

    이 것 노름쟁이가 어제는 105만 원 잃었는데,
    오늘은 100만 원 날렸으니 별로 안 잃었다는 논리 아니가?

    긴 말 필요없고 K-방역 사기친
    재.앙.이를 당장 탄핵하고 감옥에 쳐넣어라.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