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연임 성공, 코로나19 대응 올인

금감원, 항고 의사 밝혀 긴장은 계속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이 25일 금융당국의 반대에도 연임에 성공했다.

우리금융은 이날 정기 주주총회에서 손 회장의 사내이사 선임안이 가결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손 회장은 두 번째 임기를 시작하게 됐다. 임기는 3년이다.

손 회장은 연임 첫 일정으로 권광석 신임 우리은행장과 함께 남대문시장지점을 방문해 코로나19로 벼랑끝애 몰린 상인 등의 실상에 대한 직원들의 의견을 듣고 해결방안을 논의했다.

이어 그룹사 최고경영자(CEO)들과 화상으로 '그룹 비상경영위원회' 회의를 열고 기존의 위원회를 코로나19대응반, 경영리스크대응반, 민생금융지원반 등 3개 부문으로 확대 편성하라고 지시했다.

특히 중소·소상공인은 물론 중견·대기업까지 포함한 코로나19 피해기업 살리기에 앞장서자고 주문했다.

손 회장은 "코로나19에 재난 위기 대응에도 경각심을 유지하되, 코로나19로 인한 장기적 경기 침체를 상정해 그룹사별로 최악의 경영환경에 대비한 시나리오까지 사전에 준비해야 한다"며 '대응-회복-성장'이라는 위기경영 단계에 맞춰 전 그룹사가 철저히 계획을 마련해달라고 지시했다.

정부 방침대로 코로나19 비상사태에 대한 총력 적극 대응을 통해 긍융당국과의 갈등을 해소하겠다는 의지 표현으로 보이나, 금감원은 이날 손 회장의 연임을 가능케한 법원의 중징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인용에 즉시항고를 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갈등이 해소될 수 있을지는 지켜볼 일이다.
박태견 기자

댓글이 0 개 있습니다.

↑ 맨위로가기